• 즐겨찾기 추가
닫기
양향자 “라임·옵티머스, 당 연루자 나오면 책임져야”

확인된 사실로도 금융당국 반성 필요

2020년 10월 14일(수) 18:12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최고위원은 14일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 “우리 당에서 연루된 사람들이 나타나면 그 사람들도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곧 출범하게 될 뉴딜펀드의 성공과 신뢰 증진을 위해서라도 이 두 펀드의 문제점을 철저하게 발본색원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렇기에 야당 역시 이런 문제점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한 발전적 논의, 궁극적으로 자본시장 투명화, 선진화의 길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또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가 진행돼야 하겠지만 지금까지 드러난 확인된 사실만 놓고 봐도 금융당국의 반성과 성찰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선의 가입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해야 할 것이고 판매사의 불완전 판매 등에 대해서도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병운 기자         강병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