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의협 총파업 진료차질 빚어선 안된다
2020년 08월 12일(수) 19:02
의사 등 의료단체들의 총파업이 또다시 비상이다. 대한의사협회가 오는 14일 총파업을 강행키로 한 때문이다. 특히 지난 7일 집단휴진을 했던 인턴과 레지던트 등 대학병원 전공의들이 14일 대한의사협 총파업에도 동참할 것이라니 걱정이 크다.

전공의와 인턴, 레지던트 등으로 구성된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설문조사에 응한 전공의 7천여명 중 95%가 의협 총파업에 동참하겠다고 응답했다. 이에 따라 오는 14일 총파업에는 개원의뿐만 아니라 전공의들 다수도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 의료인들 상당수가 사실상 파업에 동참하는 셈이다.

이들 의료단체들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등의 정책을 전면 재논의하자는 입장이다. 하지만 수도권을 제외한 전남 등 지방의 보건의료 인력은 열악한 것이 현실이다. 특히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한 전남에는 의과대학이 없어 의료 서비스의 불모지라 할 수 있다. 보건의료 인력의 필요성이 절실하다.

의사협회 등의 주장을 모르는 바는 아니다. 하지만 현재는 코로나19로 전 세계적 재난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의료현장의 파업이 현실화할 경우, 의료서비스 차질 등 많은 문제점들이 나타날 수 있다. 무엇보다 일부 불법의료 문제가 의사 등 필수 보건의료인력 부족에서 기인한다는 주장이 많다. 이러한 불법의료는 환자안전 위협은 물론 의료서비스의 질 저하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

복지부와 지방정부는 지방의료원이나 보건소 등 공공부문을 활용해 진료 공백 최소화에 나설 예정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힘든 시기에 집단 휴진 강행 시 방역활동에 큰 차질은 불가피하다. 따라서 의협은 단체행동을 중단하고 정부측과 논의를 통해 합의안을 도출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