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 ‘위드코로나’ 문화콘텐츠산업으로 도약

이 시장, ‘스튜디오버튼’ 현장 투어…비대면 산업 주목
“문화산업 르네상스로 청년 일자리 창출 지원방안 마련”

2020년 08월 05일(수) 19:01
1이용섭 광주시장이 5일 오전 남구 소재 지역 문화콘텐츠 기업인 ㈜스튜디오버튼을 방문해 김호락 대표와 간담회를 갖고 기업의 애로·건의사항에 대한 해결방안을 논의한 뒤 제작중인 애니매이션의 스토리보드를 시연해 보고 있다./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위드코로나 시대 비대면 문화의 중심에서 각광받고 있는 문화콘텐츠 산업에 주목하며 지역경제의 새로운 동력으로 삼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5일 ‘민생경제 현장정책 투어’로 문화콘텐츠 제작기업 ㈜스튜디오버튼을 방문, 산업동향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호락 스튜디오버튼 대표는 “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기획창작스튜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사업을 시작했으며, 창업 1년 만에 제작비 1억원을 투자받아 회사의 기틀을 다졌다”며 “8년째 매출이 오르면서 투자사 문의도 쇄도하는 중이다”고 소개했다.

김 대표는 “광주시의 기획창작스튜디오 프로그램은 지원이 우수하며 프로그램이 좋아 서울에서도 유명하다”며 “애니메이션 업계는 아직까지 공공의 지원이 필요한 영역인 만큼 광주하면 애니메이션이 떠오를 수 있도록 앞으로도 광주시의 지원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이용섭 시장은 “우리 지역의 스튜디오버튼이 성공하고, 젊은 분이 성공모델을 만들어서 잘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코로나에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가 될 것이다”고 격려했다.

이어 “본거지인 광주를 잊지 말고 지역 젊은이들을 많이 채용해주고, 많은 창작자들을 배출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스튜디오버튼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과 연계한 문화산업육성 차원에서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기획창작스튜디오 제작지원 사업을 통해 지난 2013년 설립됐다. 설립 당시 매출액 5,000만원으로 시작해 지난해에만 매출 58억원을 기록하며 6년 만에 116배 성장을 일궈냈다.

스튜디오버튼은 인기 애니메이션 ‘강철소방대 파이어로보’, ‘쥬라기 캅스’, ‘또봇V’ 등을 제작해 KBS와 EBS에 선보였으며, 최근엔 코로나19로 이용자가 급증하고 있는 넷플릭스 ‘출동! 유후구조대’ 오리지널 제작에 참여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시장은 “광주에서도 아이디어와 콘텐츠만 있으면 얼마든지 세계로 진출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봤다”며 “현장의견을 토대로 위드코로나 시대 광주의 문화산업이 르네상스를 일으키고,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