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영광 대마산단 배후단지 21만㎡ 추가 조성

‘연구·교육·체험’ e-모빌리티 산업기반 구축 탄력

2020년 08월 02일(일) 19:01
전남도는 영광 대마전기자동차산업단지에 연구기관과 교육시설, 체험시설이 입주할 수 있는 21만3,000㎡의 배후단지가 추가 조성된다고 2일 밝혔다.

전기자동차사업 육성을 위해 지난 2013년 조성된 대마전기자동차산업단지는 e-모빌리티 관련 투자유치가 활발히 진행돼 현재 81.5%가 분양됐으며, 내년 상반기 중 분양률 100%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그동안 전남도와 영광군은 이같은 활발한 투자유치에 따라 e-모빌리티 관련 기업과 연구기관, 교육·체험시설 등 집적화된 배후단지 조성이 필요하다고 판단, 지난 5월 국토교통부에 산단 추가지정을 건의했으며, 최근 중앙산업단지 심의위 통과한 결과를 이끌었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산업단지 지정계획을 변경·고시하고, 영광군은 산업단지 개발 및 실시계획을 수립해 오는 2022년 배후단지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앞으로 산업단지가 확장되면 전남도의 미래 성장동력이 될 e-모빌리티 산업기반 구축계획이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전남도 관계자는 “배후단지 사업은 영광군에서 공영개발 방식으로 시행하고, 사업이 완료되면 전남도의 블루이코노미 산업의 하나인 e-모빌리티 중심으로 관련기업이 유치될 것이다”며 “지역 내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