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지자체, 침수 피해 대책 강구해야

최문석<사회부 기자>

2020년 08월 02일(일) 18:41
최근 광주지역에 시간당 60mm가 넘는 집중호우 쏟아지면서 침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특히 저지대에 거주 중인 주민들은 해년마다 반복되는 물난리와 당국의 뒤늦은 대처에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이번 폭우에 가장 피해가 극심했던 지역은 북구 중흥동 일대다.

이곳 주민들은 올해만 두 차례나 침수피해를 겪은 상황에서 또 다시 피해를 입었다. 관계 당국은 부랴부랴 배수작업을 실시했지만 당국의 늑장대응에 피해가 더 커졌다는 비난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침수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서는 발 빠른 '배수'가 먼저다.

시간당 100mm 이상 집중호우가 쏟아질 경우 빗물을 즉각적으로 배수를 해야만이 인명과 재산피해를 예방 할 수 있다.

특히 농경지는 하천과 인접해 침수 피해가 큰 곳이기 때문에 인근에 '빗물처리장'을 설치해야 침수 피해를 차단 할 수 있다.

광산구의 한 빗물처리장은 농경지가 집약된 곳을 중점으로 약 8만톤의 빗물을 배수할 수 있도록 운용되고 있다.

하지만 일선 자치구는 예산상의 이유로 펌프기 추가 구입에 인색하다. 펌프기 추가 확보가 중요한 것은 집중 호우에 맞는 배수량을 갖춰야 하기 때문이다. 물론 추가 구매만이 근본적인 대책은 아니다.

하지만 각 지자체는 펌프기에 장착된 모터 단가만 수 억원을 웃돈다는 이유로 기존 펌프기를 사용하고 있다.

고장에 대비해 정기점검이 이뤄진다고 하지만, 언제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후속 대책 또한 진지하게 고민할 때다.

실제로 인천에서는 몇년 전, 호우주의보가 발령됐음에도 펌프장이 제 때 가동되지 않아 주택가를 중심으로 큰 침수피해를 입었다. 재난사고 대비만큼은 민감하게, 과잉 대응하는 것이 옳다.

평상시에도 관련 매뉴얼을 점검하고, 집중 호우에 대한 장기적인 대책을 세워야 침수 피해를 예방 할 수 있다. 크고 작은 수난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미리 점검하고 대비하는 자세가 어느 때보다 필요 한 시점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