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남구, 위기청소년 버팀목 역할 '톡톡'
2020년 08월 02일(일) 18:26
광주 남구가 ‘학교 밖 청소년’을 비롯해 부모의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는 위기 청소년 관리에 다양한 정책 대응으로 주목받고 있다.

올 초부터 추진한 학업중단 청소년의 재기와 취약계층 학업 지원 프로그램들이 벌써부터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지원센터를 활용한 각종 상당 프로그램으로 위기 청소년들에게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2일 남구에 따르면 관내 학업 중단 청소년은 초등생 106명·중학생 50명·고등학생 294명 등 총 450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남구는 우선 청소년 상담 복지센터를 통해 올 상반기 기간에 총 641건의 상담 서비스를 제공했다. 특히 위기 청소년들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즉각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1388 청소년 전화’를 운영, 콜 상담 서비스로 116건의 상담을 진행하면서 문제 해결을 위한 즉각적인 개입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또 학업 성적과 교우 관계, 이성 문제 등 청소년들의 정서적 안정과 문제 해결을 위해 개인상담 466건과 집단상담 12건, 사이버 상담 47건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남구 학교 밖 지원센터는 올 1월~6월 사이동안 학업 중단 청소년에게 총 1,129건의 상담을 진행했다.

이 가운데 온라인 검정고시 수업 운영, 직업체험, 경제교육, 사회성 훈련 등의 지원이 1,001건을 차지했다. 남구는 시험에 대한 성적 불안 등의 사유로 학업을 중단한 몇몇 학생들에게는 학습능력 향상 프로그램을 제공해 자신에게 맞는 효율적인 공부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해 재차 학교로 복귀하는 사례도 있었다.

또 학업중단 청소년 20명의 경우 온라인 검정고시 수업과 인터넷 강의 지원을 통해 학업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함께 남구는 부모의 보호를 받지 못하거나 학교를 다니지 않는 청소년들이 기본적인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생계비, 의료비 등 각종 지원사업을 병행하고 있다.

국민기초생활 보장법이나 의료급여 등 다른 법령으로 동일한 지원을 받지 않는 만 9세 이상 18세 이하 청소년이 대상이다.

기초생활 보장법에 따라 교육비를 지원받고 있다면 이와 유사한 학업비 지원은 받을 수 없지만 의료비 등 다른 항목의 지원은 받을 수 있다. 생활비와 치료비의 경우 중위소득 65% 이하인 가정·청소년을 대상으로 월 50만원 이내, 연 200만원 이내에서 지원하고 있다.

여기에 예기치 못한 사고 등을 대비한 법률 지원비도 연간 최대 35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도록 예산을 편성했다.

남구 관계자는 “위기 청소년과 학교 울타리 밖에서 생활하는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성장하도록 눈높이에 맞춘 전문적인 지원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며 “청소년 문제에 적극 개입해 효율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문석 기자         최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