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산구 코로나19 예방수칙 범시민 캠페인 확대

4일부터 다중이용시설·주요 교차로서 예방수칙 안내

2020년 08월 02일(일) 17:16
지난달 15일 진행된 광주 광산구 첨단2동 마스크 착용 생활화 캠페인./광산구 제공
광주시 광산구가 8월 ‘코로나19 예방수칙 범시민 캠페인 운동’을 확대 추진한다.

광산구는 코로나19 지역 감염이 진정세에 들어갔지만, 시민들이 방역지침을 앞으로도 꾸준히 지켜나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광산구는 4일부터 매주 월요일 다중이용시설과 도심 주요 교차로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서 일제방역을 실시하고, 출근길 시민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예방수칙 안내와 마스크 배부 등을 전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주 2회 이상 21개 동 행정복지센터를 중심으로 캠페인 활동도 추진하기로 했다.

4일 출근시간에 맞춰 진행되는 광주송정역 캠페인에는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등 사회단체와 공무원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수완동 국민은행 사거리, 신창우체국 등 지역별로도 동시다발 집중 캠페인이 열린다.

광산구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사태 진정은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을 잘 지켜준 덕분이다”며 “시민들과 함께 이번 캠페인 확대 추진으로 지역 감염의 연결고리를 끊고, 안전하고 행복한 광산 만들기에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윤영봉 기자
#202008020100001390000054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