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일반대 온라인 학사취득…우려 목소리

내년 외국·국내대학 공동 학위과정 운영 허용
수업 질·등록금 문제 답보…원격수업 확대 반발

2020년 07월 27일(월) 19:16
내년부터 일반대학에서도 온라인으로 학사는 물론 석사 학위 취득이 가능 할 전망이다.

하지만 일부 학생들과 교수들은 수업의 질이 담보되지 않은 섣부른 결정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27일 광주·전남지역 대학가에 따르면 교육부가 전체 20%까지로 제한했던 원격수업 비율과 출석평가 원칙의 평가방식을 대학 자율에 맡기면서 사실상 온라인으로만 수업을 들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100% 원격이수를 제외하고는 대학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하면서 학생 입장에서는 한 과목만 대면 수업을 들어도 학위를 받을 수 있게 됐다. 다만 의·치·한의학전문대학과 법학전문대학원은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2학기 때에도 원격수업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 반영된 것으로 판단된다.

이와 함께 해외 대학과 공동 온라인 학위 과정도 허용된다. 중국 우한코로나 사태로 해외 유학생 유치가 어려워진 점을 반영해 유학생이 온라인으로 학위를 취득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도 담겼다.

이를 통해 국내대학의 교육프로그램 수출 활성화를 꾀할 수 있고 제2, 제3의 코로나19가 발발해도 외국인 유학생 유치에 숨통이 트일 수 있다.

또 코로나19 관련 대학의 재정 및 평가부담 완화 조치도 추진된다. 대학혁신지원사업비 집행기준을 개편하고, 교육·연구 환경 개선비 집행 상한을 상향 조정해 대학이 불안정한 재정상황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현재 사업비 총액의 30% 규정에서 40%로 확대하는 방안이다.

하지만 1학기 원격수업 도입에 따라 학습 결손과 등록금 등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를 ‘뉴 노멀’로 정착시키겠다는 계획은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전대넷)가 최근 대학생 6,26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원격수업에 따른 학생들의 만족도는 6.8%에 불과했다.

이들은 수업의 질 자체가 기대에 못 미치고, 실험이나 실습 등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들어 대학이 등록금을 반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지역대 상당수는 교육부의 이 같은 온라인 수업 완화 방침 이후, 아직까지 이렇다 할 원격 수업 운영방침을 정하지 못한 상태다.

지역 사립에 재학중인 대학생 김 모씨는 “일반대학에서도 온라인으로 학위를 취득 할수 있다면 사이버대학과 무슨 차이가 있느냐”며 “원격수업이 늘어나는 만큼 등록금도 사이버대학처럼 낮춰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사립대학의 한 관계자는 “1학기 원격수업으로 학생들의 등록금 반환 요구가 커진 상태에서 원격수업을 당장 확대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며 “교육부가 하루 빨리 원격수업 개선대책과 함께 등록금 문제와 관련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기철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