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구례, 성삼재 버스노선 인가철회 촉구

"군민 의견 무시" 거리 곳곳 현수막 걸고 분노 표출
대책위, 도청 항의 방문…조정위 회의 내용 요구도

2020년 07월 22일(수) 10:01
지리산 성삼재 운행반대 대책위가 최근 구례군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버스노선 인가철회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구례군 제공
지리산 성삼재 시외버스 운행을 놓고 구례군민들이 버스노선 인가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군민의 의견을 무시한 채 서울~성삼재 시외버스 운행노선 변경을 인가한 국토교통부의 결정에 구례군민들은 거리 곳곳에 현수막을 거는 등 강한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지난 21일 지리산 성삼재 운행 반대 대책위원회(대책위)와 구례군 등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10일 서울에서 함양과 인월을 거쳐 지리산 성삼재 구간을 연결하는 고속버스 노선을 경남의 한 버스 운송업체에 승인·통보했다.

허가된 노선은 서울-함양-인월-마천-백무동을 1일 6회 운행하던 기존 노선 중 1회를 서울-함양-인월-성삼재로 경로를 변경하고 연장 운행한 것이다.

이에 대책위는 21일 전남도청을 항의 방문하는 등 버스노선 철회를 위한 투쟁을 시작했다.

대책위는 “전남도는 지리산 성삼재 시외버스 노선에 대한 운행 정지 가처분을 즉각 신청하라”며 “버스 운행 이후에 대한 대처방안과 대책을 밝히고 구례군민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전남도는 지난해 10월부터 구례군민의 의견을 단 한 번도 묻지 않고 추진한 이유를 공개하고, 국토교통부는 전남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경남도의 조정 건을 원안 그대로 인용한 조정위원회의 회의 내용을 즉각 공개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구례군의회도 최근 열린 임시회에서 결의안을 채택하고 버스노선 인가철회를 촉구한 결의안을 국토교통부를 비롯한 관련 기관에 보냈다.

전남도도 국토교통부와 경남도에 서울~성삼재 버스 노선허가 재검토를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서 한 구례군민은 “지리산 성삼재와 노고단은 구례군민들이 지난 50여 년 동안 지키고 가꾼 소중한 자산인데 군민들의 의견을 묻지도 않은 채 버스노선을 바꾸는 것은 군민들을 완벽히 무시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지난해 10월 노선변경 신청을 접수한 경남도가 관례법령에 따라 경유지 시·도와 협의를 진행했으나 전남도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 인·면허 업무처리요령’에 따라 반대의견을 제출했다.



/이주연 기자
#202007210100070890002244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