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 지하 고위험시설 ‘3밀 공간’ 집합금지

“지역 집단감염 확산세…시민 방역 동참 절실”
■ 이 시장, 코로나19 차단 ‘대시민 호소문’ 발표

2020년 07월 09일(목) 20:04
이용섭 광주시장이 9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장휘국 시교육감, 5개 구청장, 관계기관 단체장 등과 공동으로 코로나19 지역확산 차단을 위한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지하에 있는 고위험시설 중 밀폐·밀집·밀접 등 이른바 ‘3밀’ 공간에 해당하는 곳에서 집합을 금지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9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오늘 오후부터 관계기관 일제 조사를 거쳐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겠다”며 “업소에서는 많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시민의 생명과 광주 공동체를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밝혔다.

시는 정부 지정 12개 시설 외에 PC방, 종교시설, 학원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한 데 이어 이날부터 중위험시설 중 밀집도가 높고 지하에 있는 게임장, 오락실, 공연장, 실내 체육시설, 멀티방, 목욕탕, 사우나, 장례식장도 고위험시설로 관리하기로 했다.

이 시장은 “광주 누적 확진자는 144명, 6월 27일부터 어제(8일)까지 12일 동안 111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고, 지난 8일에는 전국 지역감염 확진자의 62%(15명)가 광주에서 발생했다”며 “시민들은 감염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주저말고 보건소에 연락해 검사를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기자회견에 앞서 시는 지역 의회, 교육청, 경찰청, 자치구, 의사회, 간호사회, 민관 공동대책위 감염병 관리지원단 대표와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다. 기관들은 각자의 인적·물적 자원을 공유해 방역에 집중적으로 투입하고 확진자 동선을 더 신속히 공개하기로 했다.

자가격리자 무단이탈에 대비해 1대 1 전담공무원 지정 외에 경찰과 합동으로 점검을 강화하고 방역수칙 준수의무 위반 등 공동체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합의했다.

이 시장은 “최근 고시학원·사우나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 지역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와 불안이 커지고 있다”며 “방역당국과 원팀이 돼 적극적으로 방역수칙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