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시, 예식장 뷔페 등 고위험 36곳 집합제한 조치

시, 전자출입명부 의무화…고위험시설 지정 운영 자제

2020년 07월 08일(수) 19:22
8일 오전 광주시 광산구 신창동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임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신창동의 한 대형사우나를 이용했거나 관련된 시민들이 진단검사를 ?고 있다./김태규 기자
광주시는 코로나19 집단 감염 위험이 높은 예식장 내 뷔페음식점을 고위험시설로 추가 지정하고 8일 오후 6시부터 별도 해제시까지 집합제한 조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정부의 고위험시설에서 제외돼 있는 예식장 내 뷔페음식점과 현장조사 등을 통해 추가로 확인된 뷔페음식점 36곳을 대상으로 시행된다. 대상시설은 가급적 운영을 자제해야 하며, 불가피하게 운영 시 핵심 방역수칙 준수 및 전자출입명부를 의무적으로 사용해야 한다.

핵심 방역수칙은 ▲출입자 명부 작성·관리(전자출입명부) ▲출입장 증상 확인 및 유증상자 등 출입제한 ▲방역관리자 지정 ▲사업주·종사자 마스크 착용 ▲1일 1회 이상 종사자 증상 확인 및 유증상자 퇴근 조치(대장 작성) ▲행사 등 영업활동 전·후 시설소독(대장작성) 등이다.

대상시설 이용자 역시 ▲출입명부 작성(QR코드 발급 스캔) ▲증상확인 협조 ▲마스크 착용 ▲이용자간 2m(최소 1m) 이상 간격유지 등 핵심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광주시와 자치구는 핵심 방역수칙 안내와 전자출입명부 시스템 구축을 위해 오는 17일까지 대상 업소를 직접 방문해 지도·교육을 실시하고, 18일부터는 방역수칙 이행여부에 대한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사업주에게는 집합금지와 함께 고발(300만원 이하) 조치, 이용자에 대해서도 고발(300만원 이하) 조치가 이뤄진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