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담양식 그린뉴딜' 지역성장 이끈다

정책 워크숍서 가치·방향설정 등 의견 제시
사회적 경제기반 강화, 지속가능 성장 도모

2020년 06월 30일(화) 17:23
담양군이 최근 '담양식 그린뉴딜정책' 공감대 확산을 위한 워크숍을 갖고 전문가 의견 수렴에 나섰다. /담양군 제공






담양군이 '담양식 그린뉴딜'을 통해 지역성장을 도모한다.

지난달 30일 담양군에 따르면 지난해 선정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연계하는 새로운 형태의 그린 뉴딜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정책은 코로나19 제로화와 사람을 비롯한 동·식물의 바이러스 없는 환경정책을 강화하고 산소가 가장 많은 지역만들기를 위한 탄소 제로화를 추진한다. 또 친환경 농업·위생축산을 강화해 지역농산물 소비를 촉진한다.

농산물 온라인 유통시스템 강화와 삶의 질을 높이는 주거정책도 개선하고, 음식관광 산업화를 위한 위생식단을 정착시킨다. 여기에 깨끗하고 맑은 물 공급을 위한 상하수도관 교체와 군민이 실천할 생활문화 준칙도 마련한다. 일자리 창출을 위한 그린펀드 조성과 뉴딜협동조합 설립도 검토하고 있다.

담양군은 지난 6월 1일 이 같은 내용의 '담양식 그린뉴딜정책' 첫 보고회를 개최한데 최근 워크숍을 갖고 그린뉴딜의 필요성과 정체성 확보방안을 논의했다.

워크숍에서는 군 각 부서에서 자체 발굴한 신규·기존 시책을 바탕으로 담양식 그린뉴딜정책이 추구해야 할 가치와 방향 설정에 대한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토론회의 좌장을 맡은 김병완 교수는 "담양식 그린뉴딜정책의 성공을 위해서는 익숙했던 경제·사회 체제를 바꾸어 가겠다는 군민들의 의식전환이 핵심 과제다"며 "담양군이 생태도시 정책을 20여 년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만큼 그린뉴딜정책에 대한 지역사회의 정책 수용도는 높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평가했다.

김 교수는 "담양군 지속가능발전지표(SDGs)의 전략적인 추진계획 마련을 통해 그린뉴딜정책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형식 군수는 "코로나 이후 공공 영역의 역할 확대가 예상되는 만큼 지속가능성을 담보한 재정 운영, 주민이 주도하는 자치역량을 확대하겠다"며 "영리 추구보다는 공동체와 부의 분배를 우선하는 사회적 경제 기반 강화에 초점을 둔 담양식 그린뉴딜정책을 추진해 지역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해 가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