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강진 인구 3만5천명 지키기 안간힘

관외주민 주소이전 운동 '강진품애 살기' 집중
이승옥 군수 "정주여건 개선 등 인구문제 해결"

2020년 06월 29일(월) 18:29
강진군이 인구 3만5,000명 선을 지키기 위해 '강진품애(愛)살기' 운동에 행정력을 모은다.

29일 강진군에 따르면 강진품애 살기는 공직자부터 솔선수범해 강진 관내에 거주할 것을 독려하고, 관외에 주소를 둔 주민에게 주소 바로 두기를 권장하는 운동이다.

강진군은 귀농·귀어·귀촌을 원하는 도시민을 유치하고 관내 기관·단체 임직원 중 먼 거리를 출·퇴근하는 직원에게 강진에서 살도록 적극 권장한다.

지난 2월부터 본격화된 코로나19로 강진품애 살기운동 추진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군은 홍보물을 제작해 각 기관에 전달하고 옥외 광고 등을 통해 인구 유입에 안간힘을 썼다.

그 결과 최근 관내 학교에서는 지난 3월 인사발령 후 새로 발령 온 교사와 교직원 50여명이 군으로 전입했다.

골프장인 다산베아체 사업장과 동원F&B 강진공장에 근무하는 직원들도 '찾아가는 주소이전 서비스'를 활용해 강진품애 살기운동에 동참했다.

군은 인구유입 운동이 활발해짐에 따라 올해부터 적극 참여한 기관단체·기업체에 대해 연 2회 시상도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행안부 인구감소 및 저출산 대응 공모사업으로 강진읍에 '맘편한 우리아이 아이돌봄종합지원센터' 건립을 추진한다. 센터는 편의성 높은 육아 환경 제공으로 관내 인구 유입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승옥 군수는 "일자리를 찾아 도시로만 떠나는 젊은 청년층 인구 유출을 막고 이들이 다시 강진으로 돌아와 정착할 수 있도록 정주여건 개선과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 인구감소 문제를 해결하는 핵심이다"며 "강진품애 살기 운동을 더욱 활성화 한다면 인구문제에 있어 좋은 성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태선 기자         한태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