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목포수협 앞바다 접안부두 건설 논란

시, 목포내항 공동화 해소·원도심 활성화 기대
해상경관 저해 등 주민 반발…오늘 설명회 개최

2020년 06월 18일(목) 18:50
목포시가 북항으로 이전하는 목포수협 앞바다에 대형 카페리·크루즈선 등이 접안할 수 있는 '국제여객부두 확충사업'에 나선다.

목포시는 18일 "해양수산부의 '제4차 전국무역항 및 연안항 기본계획'에 국제여객부두 확충사업을 반영해 추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현 목포수협 부지 전면 해상 60m를 매립해 3만t급 카페리여객선 등이 접안할 수 있는 230m의 부두를 조성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당초 이 사업은 1,100억원 규모의 2선석으로 추진됐으나 국제항로의 유동성 등이 감안돼 축소됐다.

시는 목포수협의 북항 이전에 따른 목포내항의 공동화를 해소하고, 인접한 근대역사문화공간 등 원도심 관광활성화를 위한 사업이라는 입장이다.

또 여객화물 수요가 폭증하면서 카페리 선박이 대형화되고 있으나 현재의 부두접안 능력으로는 계류 시 위험성이 상주하고 있어 부두 확충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김 충 목포시 해양항만과장은 "정부의 항만계획은 10년 단위로 세워지고 있으며, 4차 기본계획은 6월말 확정될 예정"이라며 "향후 국제여객선 취항과 전남도의 연안크루즈 계획 등과 연계해 여건이 부족한 목포항 활성화를 위한 사업이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인근 주민들은 목포의 해상관문 경관을 해치고, 특정선사만을 위한 특혜성 시비를 낳을 수 있는 사업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은 부두가 확장될 경우 해상 조망권을 컨테이너와 화물 등이 가리고, 분진과 교통혼잡, 매연, 소음 등의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다.

또 현재 국제여객부두를 사용하고 있는 특정 해운회사만을 위한 사업으로 전락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시는 19일 오후 유달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들이 참여하는 '국제여객부두 확충사업'에 대한 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목포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국가사업으로 4차 항만계획에 포함되면 향후 기본설계와 실시설계 등에서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될 것"이라며 "주민설명회에서는 국가항만계획과 무관하게 사업의 필요성과 주민들이 제기하는 의문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승경 기자         박승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