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신안 상반기 10개 공모 571억 확보

스마트양식 클러스터·노후 관광지 재생 등 선정
사업 단계별 관리·정기 보고회 등 적극 대응 성과

2020년 06월 10일(수) 17:38
신안군이 올 상반기 중앙정부와 전남도에서 주관한 10개 공모사업에 선정, 571억원을 확보했다.

10일 신안군에 따르면 올해 선정된 공모사업 중 규모가 가장 큰 사업은 해양수산부 주관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이다.

지도읍 자동리 일원에 조성되는 스마트양식 클러스터는 4차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양식장과 가공·유통·수출, 연구개발 등 연관 산업들이 모여있는 바다의 첨단 산업단지를 만드는 사업이다.

오는 2022년까지 국비 220억 등 총 4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군은 양식산업의 혁신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클러스터 사업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어업인의 소득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2021년 어촌분야 해수부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도초면 화도 71억원), 노후 관광지 재생사업(임자면 대광해수욕장 24억원), 연료운반선 건조 지원사업(36억원),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증도면 병풍리 20억원), 문화콘텐츠개발 지원사업(2억4,000만원), 문화예술특구 조성사업 (1억4,000만원), 국민체력 100 체력인증센터 건립사업(15억원) 등이 선정됐다.

신안군은 민선 7기 첫 해인 2018년 7월 이후 실적까지 포함하면 모두 37건에 2,156억원 규모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이와 함께 2021년 전남형 지역성장 전략사업 등 11개 분야 공모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신안군은 그동안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사업 추진 단계별로 나눠 관리하고, 정기 보고회와 수시 업무회의를 통해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강조하는 등 모든 직원들이 적극 대응해 왔다.

박우량 군수는 "재정이 열악한 군 현실에서 공모사업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필요한 사업발굴을 위해 전문가 컨설팅 추진, 지역 국회의원 건의 등 다각적인 방법으로 공모사업에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