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공공부문이 기술개발·혁신 촉진해야"

정무경 조달청장, 지역 공공기관·조달업계 간담회
혁신조달 확산·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 논의
혁신 시제품 구매·나라장터 등 적극 참여 당부

2020년 06월 07일(일) 17:36
정무경 조달청장은 지난 5일 광주테크노파크에서 지역 공공기관과 경제단체·조달업체 대표들을 초청해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지원방안을 모색하는 간담회 를 개최했다. /광주조달청 제공
정무경 조달청장은 지난 5일 광주테크노파크에서 지역 공공기관과 경제단체·조달업체 대표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을 비롯해 전남도, 전남테크노파크 등 지역 주요 공공기관 관계자가 참석해 코로나19 이후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지원 방안과 공공 혁신조달의 저변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이 자리에서 ‘혁신구매목표제도‘와 ‘혁신 시제품 구매사업’, ‘혁신 장터’, ‘벤처 나라’ 등 정부와 조달청이 추진 중인 주요 혁신조달정책을 설명하고 지역 기관·업계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혁신구매목표제도는 국가, 지자체, 공공기관 물품 구매액의 1%(약 4,100억 원)를 혁신 구매에 활용, 기관 평가에 반영하는 제도다.

또 혁신 시제품 구매사업은 혁신성이 인정된 시제품을 정부가 먼저 구매해 상용화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24억 원 규모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올해 100억 원 규모 정규사업으로 확대됐다.

지금까지 81개 혁신제품이 선정되어, 이 중 53개 제품(60여억 원)이 실제 공공판로로 연결됐다.

혁신 장터는 정부의 혁신조달을 종합 지원하기 위해 올 2월에 개통된 통합서비스 플랫폼으로, 현재 38개 혁신제품이 등록되어 있으며 연말까지 400개까지 등록 확대된다.

벤처 나라는 초기 판로에 어려움을 겪는 기술 우수 창업·벤처기업 지원을 위한 전용몰로 2017년 52억 원을 시작으로, 2018년 128억 원, 2019년 490억 원으로 매년 판매액이 급신장하고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지역 혁신제품의 납품기회 확대 ▲혁신조달정책 확산을 위한 홍보 강화 및 현실적인 업계 지원방안 등을 건의했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공공부문이 먼저 전통 조달시장의 한계를 뛰어넘어 민간의 기술개발과 혁신을 촉진하는 적극적인 조달자로변해야 한다”라며 “조달청과 지역 공공기관, 업계가 힘을 합해 기술혁신과 성장을 지원하고, 나아가 광주·전남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서미애 기자
#202006070100023900000667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