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안전벨트 매라”는 택시기사 폭행한 30대
2020년 06월 05일(금) 14:50
광주 서부경찰서는 5일 안전벨트를 착용하라는 택시기사의 얼굴을 주먹으로 가격한 혐의(운전자폭행)로 A씨(36)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밤 10시 50분께 서구 한 도로에 정차한 택시 안에서 택시기사 B씨(62)의 뺨과 뒷통수를 수차례 폭행한 혐의다.

술에 취한 A씨는 “안전벨트를 매라”는 B씨의 말에 “내가 하기 싫다는데 무슨 상관이느냐”며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정차 중인 차라도 시동이 걸려 있었고 2차 사고 위험이 있는 도로 위에서 폭행이 발생한 점 등을 감안해 A씨를 운전자 폭행으로 입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종찬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