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특별한 생일 축하는 완도 생일도에서”
2020년 05월 19일(화) 18:19
완도 생일도 생일케이크 조형물.
“소중한 당신의 생일날, 생일도의 초대형 생일케이크 앞에서 축하받고 여행하며 특별한 추억도 남기세요.”

완도군이 생일도의 대표 상징물인 생일케이크를 서성항 여객선 부두 물양장에 설치하고, 생일도만의 특별한 축하 이벤트를 연다.

생일케이크 조형물 규모는 높이 5.8m, 폭 2.7m의 3단 원형이며 전복 등 각종 해산물과 과일 조형물로 장식해 눈길을 끌고 있다.

케이크 상단에 설치된 촛불 조형물은 야간에 불을 밝혀 축하 이벤트의 묘미를 더한다.

케이크에 설치된 스위치를 누르면 감미로운 한글 버전 축하 노래를 비롯해 경쾌한 리듬 버전, 외국어 버전까지 다양한 생일 축하 음악이 흘러나온다.

서성항 대합실 옥상에 설치된 케이크 조형물은 낡고 훼손이 심해 보수가 어렵다는 진단 결과에 따라 철거했다.

2016년 전남도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된 생일도는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바탕으로 특색 있는 관광자원을 활용해 관광 소득 창출을 도모하고 있다.

생일도에는 완도에서 두 번째로 높은 백운산(446m)을 중심으로 빼어난 해안 경관을 조망하며 걷는 생일섬길을 비롯해 금모래로 유명한 금곡해수욕장, 멍 때리기 좋은 너덜겅, 파도 소리를 활용해 마음을 치유하는 용출리 몽돌해변 등 관광·해양치유자원이 풍부하다.

금곡리와 용출리에는 펜션형 숙박 시설이 있으며 다음 달 금곡해변에 21실 규모의 숙박 시설과 식당, 물놀이 시설을 갖춘 리조트가 문을 연다.

생일도는 약산도 당목항에서 여객선으로 약 25분 소요되며 하루 8회 운항 중이다.
최규욱 기자         최규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