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공명선거 해치는 불·탈법 엄벌 해야
2020년 04월 08일(수) 18:11
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네거티브 선거전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한다. 상대 후보 음해·비방·허위사실 유포, 금품수수설 등 각종 혼탁 양상이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혼탁 양상은 코로나 여파로 대면 접촉이 제한되면서 특히 온라인 상에서 극성을 부리고 있다. SNS나 이메일, 문자메시지, 유선전화, 여론조사 등을 통한 흑색선전이 그것이다. 8일 현재 광주·전남 선거관위에 적발된 선거법 위반 사례는 광주 22건, 전남 59건 등 총 81건에 달한다. 선거가 다가올수록 이 같은 고소·고발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대표적인 곳이 해남·완도·진도 와 함평군수 재보궐 선거다. 해남·완도·진도의 경우 민생당 윤영일 후보 측과 더불어민주당 윤재갑 후보 측이 허위사실 유포 여부를 놓고 날 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윤영일 후보 측은 7일 "민주당 윤재갑 후보 최측근이 페이스북을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것이 확인됐다"며 "공명정대한 선거 취지를 훼손한 윤재갑 후보는 사퇴하라"고 비판했다. 피소된 윤재갑 후보 측근은 윤영일 후보의 '우수 국회의원 의정대상' 등 29관왕 수상 사실을 "유령단체로부터 상을 받는데 1개당 200~300만원씩 주고 30관왕, 29관왕이라고 홍보한 의원"이라며 자신의 SNS를 통해 왜곡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군수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함평의 경우 더욱 심각하다. 금품살포 의혹 등 각종 의혹이 난무하고 있기 때문이다. 후보 경선 과정에서 금품이 오고 갔다는 제보가 선관위에 접수됐으며, 현재 경찰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다. 그런가 하면 허위사실 유포 공방도 가열돼 6명이 검찰에 고발되기도 했다. 불·탈법은 공명선거를 해치는 민주주의의 적이다. 철저하게 추적 엄벌해야 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