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민생당-민주당, ‘이낙연 마케팅’ 신경전

“호남 대통령” 지지 호소 vs “악의적 꼼수” 발끈

2020년 03월 26일(목) 19:18
광주 표심을 놓고 치열하게 경쟁하는 더불어민주당과 민생당이 호남 출신 민주당 이낙연 전 총리를 내세운 ‘이낙연 마케팅’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민생당 김동철 후보가 선거사무소에 이낙연 전 총리 사진을 내걸고 ‘호남 중심 세력’ 지지를 호소하자 민주당이 이에 ‘악의적인 꼼수’라며 발끈하고 나섰다.

26일 지역정치권에 따르면 민생당 광주 광산갑 후보인 김동철 의원은 최근 “총선 후 민주개혁세력 대통합을 주도해 명실상부한 호남 집권시대를 열겠다”며 선거사무소에 이 전 총리와 함께 찍은 사진이 있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뉴DJ’를 앞세우며 이낙연 전 총리와의 인연을 강조하고, ‘호남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민주개혁세력(민생당)과 자신을 지지해 달라는 의도로 보인다.

이에 대해 민주당 광주시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김동철 후보가 본인의 선거사무소에 더불어민주당 총선 후보이자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인 이낙연 전 총리의 사진을 내걸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들은 민생당을 지난 20대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함께할 수 없다며 국민의당으로 뛰쳐나간 의원들이 사분오열을 거쳐 총선용으로 급조한 정당이라고 비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책선거에 몰두할 수 없는 급조된 정당의 한계를 모르는 바는 아니나 타당의 후보, 그것도 상임선거대책위원장 사진을 선거에 이용하는 것은 대한민국 정당사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악의적인 꼼수다”고 비난 수위를 높였다.

특히 “5선에 도전하는 국회의원 후보가 한 행동이라는 점에서 시민들 보기에도 민망할 정도”라며 “그동안 김동철 의원을 선택해온 광산구민들게 부끄러운 행동을 그만두고 정책과 비전개발에 몰두하라”고 힐난했다.

민생당 광주시당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민생당 광주시당은 논평을 통해 “김동철 후보와 이낙연 전 총리가 힘을 합쳐 ‘뉴DJ시대 개막’을 주장한 데 대해 민주당이 화들짝 놀란 모양이다”며 민주당 입장을 비꼬았다.

민생당 시당은 “민주당은 타당 유력후보의 정당한 선거운동에 쓸데 없는 트집을 잡는데 골몰하지 말고, 그럴 여력이 있다면 집안단속이나 잘하라”고 지적했다.

또 “민주당은 광주지역 경선과정에서 상호 비방과 고소·고발로 지역사회를 갈가리 찢어놓고, 급기야 금품살포 의혹까지 제기되는 등 온갖 불법과 탈법·편법이 총동원된 타락선거 진수를 보여줬다”며 “이에 대해 지역민들에게 단 한 마디 사과라도 한 적 있는가”라고 반격했다.

그러면서 “민생당은 민주당과 한 뿌리이자 형제당”이라며 “이번 총선에서 치열한 정책경쟁과 연대·협력을 통해 국정농단 세력의 부활을 저지하고, 차기대선에서는 민주개혁세력 재집권을 위해 함께 갈 동반자라는 엄연한 현실을 부정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민생당은 시당은 “협력과 연대의 손길을 오히려 고마워해야 할 판에 생트집을 잡으려는 행태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