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코로나19’ 세계인권도시포럼 10월로 연기

‘대한민국 민주장정 120년 전시회’도 미뤄

2020년 03월 25일(수) 19:58
광주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이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매년 5월 열리는 세계인권도시포럼을 연기했다.

광주시는 오는 5월 17일부터 나흘간 개최할 예정이었던 제10회 세계인권도시포럼(이하 인권포럼)을 10월 초로 연기한다고 25일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을 선언함에 따라 해외입국자로 인한 코로나19 국내 재유입을 예방하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시는 그동안 매년 9~10월 개최해오던 인권포럼을 올해 40주년을 맞는 5·18민주화운동을 전국화·세계화하기 위한 기반을 다지기 위해 5월에 개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최근 해외여행을 다녀온 내국인이 확진판정을 받아 재유입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정부의 대규모 행사 연기 권고, 해외입국자 특별검역 절차 강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 등의 상황을 고려해 10월 초로 순연시켰다.

또 인권포럼과 연계해 5월 1일부터 6월 14일(45일간)까지 개최할 예정이던 ‘대한민국 민주장정 120년 전시회’도 10월로 연기됐다. 다만, 5·18자유공원 내 80년 5월 현장재현 상설전시는 당초대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인권포럼은 광주를 대표하는 국제행사로 다른 행사와는 달리 참가자들의 인권 중 가장 기본적인 건강권을 우선 고려해야 한다”며 “인권최고대표사무소(UN OHCHR) 등 해외협력기관과 협의해 10월 초로 연기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포럼에는 해외참가자 300여명을 포함해 총 2,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