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민생당 공천파동’ 김성환 무소속 출마

“하루 만에 손바닥 뒤집듯 공천후보 바꿔”

2020년 03월 25일(수) 19:26
4·15 총선 민생당 광주 동남을 공천 파동으로 김성환 전 광주 동구청장이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한다.

김 전 청장의 무소속 출마로 광주 동남을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이병훈 후보와 민생당 박주선 후보, 정의당 최만원 후보, 국가혁명배당금당 최숙희 후보간 다자구도가 형성됐다.

김 전 청장은 25일 오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생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긴 논의 끝에 저와 박주선 후보의 동의를 전제로 무기명 비밀투표를 거쳐 7대 2로 저를 공천했으나, 불과 하루만에 아무런 이유없이 손바닥 뒤집듯 공천을 다시 뒤집었다”며 “탈당과 동시에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역 지역구 의원 전원을 공천한 것은 세대교체를 열망하는 유권자의 기대를 저버리고 아무런 당내 경쟁도 없이 기득권 옹호 끝판왕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그 동안 언론사의 5차례 여론조사에서 모두 박주선 후보에 비해 대략 두 배의 지지도를 얻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무시한 것은 여론조사에 응한 광주시민들에 대한 모욕이다”고 주장했다.

김 전 청장은 또 “공정하지도 정의롭지도 못한 민생당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어 탈당과 동시에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다”며 “광주 시민들이 직접 선거를 통해 바로잡아야 한다. 당선되면 시민들이 선호하는 정당에 입당하겠다”고 덧붙였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