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지스트, 중소벤처기업부 지원사업 주관기관 선정

마이크로소프트사와 연계 창업기업 50억 지원
기술이전·창업지원 공간·연구장비 등 제공

2020년 03월 24일(화) 17:54
광주과학기술원(GIST)이 2020년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도약패키지와 예비창업패키지 지원사업에 주관기관으로 연이어 선정됐다

24일 광주과학기술원에 따르면 창업도약패키지는 지난 2016년부터 5년 연속 주관기관으로 선정됐으며, 올해는 총 사업비 64억5,000만원을 배정받아 창업기업 지원에 나선다.

예비창업패키지에는 특화분야(AI) 주관기관으로 선정돼 올해 총 사업비 24억7,000만원을 배정받아 예비창업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은 3~7년 창업도약기 기업의 죽음의 계곡 극복 및 스케일업 지원을 통해 사업의 고도화, 판로확대, 혁신성장 등 성과창출을 위한 사업화 지원 사업이다.

특히 GIST는 올해 처음 신설된 글로벌 연계 사업화 지원을 마이크로소프트사와 함께 한다.

글로벌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유니콘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사업화자금 최대 3억원 ▲R&D자금 최대 4억원 연계 ▲교육·컨설팅·네트워킹 등을 글로벌 기업과 연계해 창업기업 성장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GIST는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을 통해 많은 도약기 창업기업 지원에 힘쓰고 있으며, 효율적 사업 수행을 위해 창업기업 지원을 담당하는 전담조직 구성, 투자조직 구성 및 투자금 확보, 교내 인프라를 활용한 기술이전·창업지원 공간·연구장비를 제공하고 있다.

예비창업패키지는 혁신적인 기술 창업 소재가 있는 예비 창업자의 원활한 창업사업화를 위해 사업화 자금, 창업교육, 멘토링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제품 제작, 지재권취득, 마케팅 등에 소요되는 사업화자금 평가를 통해 선정된 예비창업자에 평균 5,165만원, 최대 1억원 한도까지 지원해주며 온·오프라인을 통한 교육 및 창업·경영 전문가를 전담 멘토로 지정해 예비창업자 창업활동 전반에 대한 밀착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GIST는 2019년 예비창업패키지 4차 산업분야(AI)를 시작으로 청년 및 중장년 예비창업자를 육성하기 위한 예비창업패키지를 지원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모두 1,700명의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지원하며, GIST는 특화분야 600명 중 40명의 예비창업자를 지원한다.

2019년 예비창업패키지는 청년분야 28개의 업체, 중장년분야 9개의 업체를 지원하고 있으며 모든 창업 기업들의 성공적인 스타트업을 위해 창업기업 지원을 담당하는 전담조직 구성, 투자조직 구성 및 투자금 확보, 교내 인프라를 활용한 기술이전·창업지원 공간·창업동아리를 활용해 창업기업들을 지원하고 있다.

GIST 기업지원센터 기성근 센터장은 “GIST는 광주·전남 지역 창업기업의 성장 단계별 맞춤형 지원이 가능하도록 창업지원 거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다”고 말했다./조기철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