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전남 신천지 3만6천여명 전수조사 착수

공무원 2천여명 동원…대구 방문·확진자 접촉 여부 확인

2020년 02월 26일(수) 21:56
광주시와 전남도가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신천지 신도 3만6,000여명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간다.

광주시는 26일 신천지가 제공한 전국 신도 명단 가운데 광주 거주자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통보받았다. 2만2,880명으로 명단에는 이름·성별·간략한 주소·전화번호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신도 2만6천715명·교육생 5천378명 등 3만2천93명의 신천지 관련자가 광주에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신천지가 질병관리본부에 제출한 명단에는 정식 신도가 아닌 예비 신도 개념의 이른바 교육생은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1,400여명 본청·사업소 직원을 총동원해 전화로 상태 등을 파악하도록 했다. 최근 대구나 확진자가 거쳐 간 주월동 교육센터 방문 여부·발열 등 증상 유무를 묻는다. 두 차례 통화하고 연락이 닿지 않으면 문자메시지를 발송한다. 이후에도 응답이 없으면 경찰 협조를 받아 소재지 등을 파악한다.

과정이 순조로우면 몇 시간 안에 끝날 것으로 보이지만 연락이 닿지 않거나 대상자가 신천지 관련성을 부인하는 경우 완료 시점은 다소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시는 모든 직원에게 보안 유지 각서를 받고 명단의 일련번호별로 실·국·과에 대상자를 배분해 개인 정보가 유출됐을 때 경위를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질병관리본부로부터 1만3,600여명의 신천지 전남 거주자 명단으로 받은 전남도 역시 전수조사를 시작했다. 전남도는 우선 신도들의 거주지를 시·군별로 분류해 해당 지자체에 명단을 통보하기로 했다. 목포시와 순천시에만 1만여명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청과 각 시·군 담당자 600여명을 투입해 신천지 신도들의 건강 상태를 확인할 계획이다.
/황애란·길용현 기자         황애란·길용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