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보광건설㈜ 코로나19로 움츠러든 지역사회에 온정

임성자 (재)골드클래스문화재단 이사장 기부금 기탁
접촉자 임시 격리시설 소방학교 방문 배식봉사도

2020년 02월 19일(수) 19:59
임성자 (재)골드클래스문화재단 이사장은 19일 오전 코로나19 접촉자 임시 격리시설인 광주소방학교 생활관을 찾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이웃들을 위해 기부금과 위문품을 전달하고 급식 봉사를 실시했다.
 광주지역 중견 건설업체인 보광건설㈜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접촉자 임시 격리시설인 광주소방학교 생활관을 찾아 나눔과 연대의 정신을 실천했다.
 임성자 (재)골드클래스문화재단 이사장은 19일 오전 코로나19 접촉자 임시 격리시설인 광주소방학교 생활관을 찾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이웃들을 위해 위문품을 전달하고 급식 봉사를 실시했다.
 보광건설㈜은 광주시에 3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하고, 광주소방학교에 격리된 환자, 보호자, 의료진 등 100인분 상당의 점심을 준비해 배식했다. 후원물품은 광주시 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난취약계층을 위한 방역물품 및 생활지원 등에 사용해 지역사회 곳곳에 나눔의 온정이 전달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날 급식봉사에는 김선남 전남매일 대표이사와 김경미 광주시안전정책관, 고윤순 광주시안전보안관회장 등이 함께 했다.
 임 이사장은 “코로나19에 대응해 감염의 위험에도 방역 활동에 헌신적으로 앞장서는 공무원에 노고에 감사하다”며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아름다운 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으로 봉사를 실천하고 있는 봉사자들의 노고에 감명을 받아 마지막 날, 이렇게 봉사에 참여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묵묵히 광주정신을 실천하는 시민들을 보며 큰 감동을 받았다”며 “앞으로도 나눔과 연대가 필요할 때 꼭 함께 하는 보광건설㈜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김선남 전남매일 대표이사는 “주변 어려운 사람들에게 희망을 전달하려는 보광건설㈜ 경영철학이 따뜻한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경미 광주시안전정책관은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솔선수범 나선 시민들의 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광주시에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격리 시민들도 내일부터 일상으로 돌아간다. 앞으로도 방심하지 않고 코로나19 차단에 모든 역량을 집중시키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