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코로나 대책' 대학에만 떠넘겨서야
2020년 02월 18일(화) 18:13
'코로나 19' 여파로 신학기를 앞둔 지역대학들이 한숨짓고 있다는 소식이다. 개강 연기와 학사일정 조정을 비롯 방역대책 등 모든 부담이 대학 측에 전가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중국 유학생이 많은 일부 대학들의 경우 학생 수송에서부터 격리시설 마련, 도시락 배달에 이르기까지 모든 비용을 떠안아야 하는 상황에 놓이면서 재정난을 호소하고 있다. 18일 지역 대학들에 따르면 교육부의 '코로나19' 대학 가이드라인에 따라 개강 연기·학사일정 조정 등을 추진 중이라 한다. 교육부는 최근 유은혜 장관 명의 공문을 통해 대학 개강 연기에 따른 안정적 학사운영을 위해 주말·아침·저녁 수업 활용, 온라인 원격수업 확대, 중국인 유학생 휴학·출석 인정 지침 등을 각 대학에 전달했다. 문제는 이 같은 가이드라인에 재정지원 근거가 없다는 것이다. 방역물품 구매, 온라인 강의 추가 제작 비용, 감염병 예방 및 관리비용 등에 대해 재정 지원을 검토한다고는 했지만 구체적 지침이 없다는 얘기다. 특히 중국 유학생이 많은 광주·전남 대학들의 경우 격리시설을 마련하는데 이미 많은 비용이 지출된 데다, 격리기간 동안 식사·방역물품 등 해결해야 할 비용이 천정부지라는 푸념이다. 실제로 유학생이 가장 많은 호남대의 경우 기숙사 리모델링 비용으로만 억대 비용이 지출됐으며, 캠퍼스 곳곳 열화상감지카메라 설치, 마스크·소독제 방역용품 등 엄청난 비용이 지출되고 있다 한다. "당초 계획에 없던 예산이라 여기저기서 끄집어 쓰지만 언제까지 해야 할지 답답하다"는게 대학 측의 하소연이다. 이에 따라 대학들은 교육부의 조속한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지금은 국가적 재난상황이다. 대학들이 일정 부분 부담을 해야겠지만 정부의 지원 없인 감당이 어렵다. 교육부의 발 빠른 대응을 주문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