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민주당 광주·전남 3~4곳 ‘전략공천’ 가능성

지역정가 “민심이반·조직와해로 자칫 역풍 맞을 수도”

2020년 01월 28일(화) 19:28
더불어민주당이 28일 21대 총선에 출마할 후보자들에 대한 공모를 마감하고, 후보자 선정을 위한 절차에 돌입하면서 선거전이 본격화됐다. 민주당은 전략공천 검토 대상지역 15곳을 뺀 238곳 지역구에 대한 후보공모를 이날 오후 6시 마감했다. 또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대상자들에게 개별통보를 진행했다. 원혜영 공천관리위원장은 대상자 22명에게 평가결과를 전달했다.

민주당은 이날 접수된 신청서를 토대로 내달 10일까지 서류·면접 심사에 이어 20일께 컷오프(공천배제) 명단을 추린 후 경선에 나설 후보를 결정한다. 민주당 경선은 2월 말이나 3월 초에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최대 관심은 광주·전남지역 내 몇 곳의 선거구에서 전략공천이 단행될지 여부다. 민주당 중앙당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광주와 전남에서 3~4곳이 전략공천될 것이라는 소문이 무성하다. 광주에서는 북갑과 동남을, 전남은 목포, 순천, 고흥·보성·장흥·강진 등이 꾸준히 거론되는 상황이다.

선거구 획정과 맞물려 있지만 순천시가 분구될 경우 소병철 전 검사장의 전략공천이 확실시되고 있다. 순천시가 분구되지 않을 경우엔 소 전 검사장이 광주 북갑 또는 동남을 투입설도 나온다.

하지만 최근 설 연휴 이전에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전력공천 지역으로 거론됐던 선거구의 민주당 후보들이 경쟁력에서 앞서거나 박빙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후보 본선 경쟁력이 현저하게 떨어져 승리와 거리가 멀 경우 전략공천은 어쩔 수 없다. 지도부는 당헌상 전체 선거구의 20% 범위 내에서 전략공천을 할 수도 있다.

그러나 지역정가에서는 자칫 민심이반과 조직와해로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이는 민주당 지도부의 정치적 이해득실에 따라 선거공학적으로 오직 승리만 하면 된다는 오만함에 대한 심판을 고려한 분석이다. 광주·전남 민심을 마치 ‘주머니 속 공기돌’로 보는 독선과 안이함이 오히려 화를 부를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전략공천된 후보자가 대한민국 정치를 리드하는 광주·전남 민심에 연착륙할 수 있을지 여부도 관건이다. 4년 전 20대 총선에서 민주당은 광주·전남지역 전략공천으로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결국 국민의당 돌풍과 반민주당 정서가 맞물리며 전남에서 단 1석을 얻는 초라한 성적을 거뒀다.

이해찬 대표는 지난 2018년 당 대표 경선에서 “이제 광주에서 전략공천은 없을 것이다”고 밝혔듯이 지역민 눈높이에 맞고 납득할만한 수준의 상식적인 공천이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한편, 민주당의 4·15 총선을 위한 특별당규를 보면 공천심사는 서류심사·면접심사·여론조사를 통해 정체성(15%)·기여도(10%)·의정활동 능력(10%)·도덕성(15%)·당선 가능성(공천적합도조사·40%), 면접(10%)을 종합해 심사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서울=강병운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