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DJ 3남’ 김홍걸 “올해 4·15 총선엔 출마”

“지역구든 비례대표든 당 결정하면 따를 것”

2020년 01월 13일(월) 19:01
[전남매일=광주]강성수 기자=김대중 전 대통령(DJ) 삼남인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공동의장이 4년 전 총선에서 당의 출마 제안을 고사했던 것과 달리 올해 4·15 총선에서는 당의 결정에 따라 출마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 공동의장은 13일 광주지역 정치부장단과 만난 자리에서 “지역구 선택이나 비례대표 출마 등은 당에서 순리대로 정리가 될 것이다”며 “모든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말했다. 당에서 어떤 결정을 하든 사실상 출마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분석된다.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인 김 공동의장은 현재 경기 일산과 광주 동남을, 목포 등지에서 출마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후보경쟁력 여론조사설 등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김 의장은 “저는 죽기 살기로 금배지를 우선 달고 보자는 것은 아니다”면서 “국회의원 되는 것 자체가 목적이 아니고, 의원이 되면 아버지 유업을 이어 외교나 평화통일에 역할을 하는 것이 목적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돌아가신 아버지가 젊은 세대들에게는 많이 잊혀져 가고 있어 안타깝다”면서 “김대중 대통령의 사상과 철학을 계승·발전시키고 홍보하는데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한민족 공존과 한반도 평화방향을 제시한 ‘희망을 향한 반걸음’이란 책을 출간한 김 의장은 의원이 되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다양한 구상을 현실화시키는 데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