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김용집 “광주시 명예시민증 특권층 편중”
2019년 11월 14일(목) 19:32
광주시가 법원장과 지검장, 경찰청장, 국회의원 등 사회 특정계층에 명예시민증을 남발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광주시의회 김용집 의원(더불어민주당·남구1)은 14일 광주시 혁신정책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명예시민 선정이 광주 소재 주요 기관장 등 특정계층에 집중되고, 일반인은 극소수에 불과해 제도의 취지를 살리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이 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0년 이후 명예시민에 선정된 사람은 47명으로 외국인 9명, 내국인 38명이다. 특히 내국인 38명 중 34명이 지방법원장, 고등법원장, 지검장, 고검장, 지방경찰청장, 국회의원, 공군 제1전투비행단장 등 기관장급 인사들로 선정됐다.

명예시민 선정 이후 광주에 초청한 사례는 고 힌즈페터 외신기자 유가족과 조환익 전 한전 사장 특별강연 등 2건에 불과해 사후관리와 예우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김 의원은 “사법기관과 국회의원 등 권력기관 인물을 선정한 것은 도시 위상을 높이고 시정발전에 기여한 사람에게 수여한다는 제도취지에 부합하지 않다”며 “형식적 선정과 사후관리를 개선하기 위해 선정위원회를 다시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