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부시장 영장’ 초유 사태…공직사회 술렁

수사 장기화땐 행정 위축 따른 현안사업 차질 우려
이용섭 시장 “직원들 동요 말고 현안업무 최선” 당부

2019년 11월 12일(화) 19:13
광주 민간공원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정종제 행정부시장과 윤영렬 감사위원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하자 광주지역 공직사회가 술렁이고 있다.<관련기사 6면>

시 안팎에서는 국장급 공무원이 이미 구속된 마당에 부시장까지 영장이 청구된 데 대해 검찰이 부당한 행정행위 외에 또 다른 범죄 혐의를 포착한 것 아니냐는 추측과 함께 각종 억측이 무성하다.

12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용섭 시장은 이날 오전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전날 오후 광주지검 반부패수사부가 정 부시장과 윤 위원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한 데 따른 대책회의 성격이다.

검찰은 정 부시장과 윤 위원장이 이미 구속된 국장급 공무원 A씨와 공모해 중앙공원 1·2지구 우선협상대상자를 부당하게 변경한 혐의(직권남용 및 권리행사 방해 등)를 적용했다.

최대 쟁점은 우선협상대상자 변경이라는 행정행위의 적법성 여부다.

검찰수사 방향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상황에서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광주시 공무원들도 좌불안석이다. 내년 6월 ‘도시공원 일몰제’까지 사업추진을 완료하지 못하면 현재까지 추진해온 행정이 물거품이 될 수 있는 탓이다.

한편, 이용섭 시장은 이날 긴급회의에서 “중앙공원이 도시공원에서 제외된다면 시민 삶에 엄청난 피해를 가져올 수 있다”며 “어려운 여건이지만 반드시 사업을 성공시켜야 한다. 직원들은 검찰수사에 동요하지 말고 현안업무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