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의료칼럼-아름다운 한의원 송승연 원장-허열성가려움증

진액·음혈부족 등 원인 각종 피부질환 노출
개인별 맞춤처방 필요…샤워 후 보습제 도움

2019년 11월 11일(월) 19:01
송승연 원장이 피부질환으로 내원한 환자에게 약침시술을 하고 있다.
나무에 단풍이 들고 낙엽이 지며 건조하고 말라가듯 우리 몸의 내외부가 모두 건조해지는 때이다. 특히 차고 건조한 기온 때문에 혈액순환과 신진대사가 활발하지 않아 피지분비가 줄고 땀샘의 활동도 위축돼 피부가 더욱 건조해진다. 가려울 때 피부를 만져보면 약간의 열감이 있다. 긁고 나면 더욱 붉게 부풀면서 뜨겁고 따갑다고 느낀다. 하지만 가려움증을 일으키는 피부상의 이 ‘열’은 실제로 체온이 올라가는 열과는 다르다. 만져보면 뜨겁지만 체온계상으로는 재지지 않는 이 열은 몸이 허하고 기(氣)나 진액(津液), 음혈(陰血)이 부족하거나 순환이 잘 되지 않을 때 발생하는 열로써, 기름이 없는 자동차에서 헛 엔진이 차체를 깎아 먹듯 나온다 해 한의학에서는 ‘허열(虛熱)’이라고 표현한다. 이 허열(虛熱)은 환자마다 발생 원인이 다르기에 충분한 시간과 치료의 스텝을 가지고 치료와 관리를 병행해야 한다. 아름다운 한의원 송승연 원장의 도움말로 ‘허열(虛熱)’성 가려움증을 동반하는 피부질환들의 원인과 치료와 관리법에 대해 알아본다.



◇아토피성 피부염

아토피성 피부염은 피부건조로 인해서 더욱 악화되기 쉬운 대표적인 질환으로 체내 면역반응의 이상으로 나타나는 만성 습진성 피부염이다. 주로 스트레스나 유전, 또는 음식과 공해, 감염 등의 요인으로 어릴 때는 증상이 없었다가도 자라면서 아토피 피부염이 발생하는 빈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아토피 피부염의 가려움증은 보통 저녁에 심해지고, 피부를 긁음으로써 습진성 변화가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그리고 습진이 심해지면 다시 가려움증이 더욱 심해지는 악순환을 반복하며 코끼리 피부처럼 칙칙하고 두껍게 태선화가 되는 고질적 만성 피부질환이 되는 경우도 많다. 두꺼운 각질사이로 벌겋게 일어난 피부를 이성을 잃고 긁어대는 미칠 것 같은 가려움증의 반복으로 정신적 우울증과 대인기피증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 대증 치료로써 양방에서는 스테로이드제나 항히스타민제를 주로 처방한다. 이들 약의 효과는 즉각적이고 드라마틱하지만, 사용 기간과 양에 따라 내성에 의한 치명적인 전신적 부작용들에 반드시 유의해야한다.

피부의 과민반응에 스테로이드나 히스타민제와 같은 즉각적인 증상완화는 어렵지만, 계절변화를 이기지 못할 만큼 면역체계가 저하된 아토피 환자들에게는 한의학적 치료가 더욱 유효할 것으로 보인다. 한의학에서는 아토피의 최대 적은 환경오염과 이로 인한 인체의 면역시스템의 붕괴로 보고 그 해결책 역시 환경, 즉 자연과 인체의 면역시스템의 회복에서 찾아야 한다는 것이 아토피 피부염 치료의 핵심이다.

피부로 뿜어져 나오는 열과 독소를 제거하는 청열해독(淸熱解毒)을 통한 독소제거 1단계, 보혈윤조(補血潤燥)를 통한 피부재생 2단계, 체질개선(體質改善)을 통한 면역시스템의 회복 3단계...이렇게 3단계 치료 과정를 거쳐, 보다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아토피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더불어 각 단계를 거치면서 열 진정, 피부로 드러난 질환의 증상 개선, 체내 해독기능 발달, 잔여증상 치료 및 건강회복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강점이 있다. 특히나 소아의 경우 성인과 달리 면역체계가 완전히 잡혀있지 않아서 성장을 도와주는 한약과 더불어 약침, 침, 뜸 등 면역체계를 잡아주면서 치료하는 방법이 소아에게 더 이롭다.



◇ 두드러기

전인구의 15~20%가 일생에 한번 이상의 두드러기를 경험한다는 통계자료처럼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고 건조한 가을철에 호발하는 피부질환 중 하나이다. 두드러기는 벌레 물렸을 때 부풀어 오르는 것과 같은 팽진이 특징적인데 피부가 몹시 가려우며 경계가 명확하게 홍색 또는 흰색으로 부어오르는 것이 아토피 피부염과 다르다. 급성 두드러기는 수일 또는 수 주 동안 지속되다가 완전히 소실되지만, 6~8주 이상 지속으로 나타나거나 반복되는 경우를 만성 두드러기라 한다.

두드러기를 일으키게 하는 원인은 아토피와 같이 면역학적으로 꽃가루나 음식, 접촉성이나 약물 등에 의한 알러지 반응으로 나타나기도 하고 물리적 자극과 같은 접촉이나 냉,온의 온도 자극, 햇빛, 스트레스와 같은 요인에 의해 발생하기도 한다.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정확한 자극원인을 알 수 없이 고질적으로 반복되어 나타나는 만성두드러기이다. 현재까지 이런 만성두드러기는 가려움증을 완화시키는 항히스타민제가 가장 주요한 처방으로 사용되고 있으나, 한의학적 전인적인 치료를 통해 접근해보는 것이 더욱 유효한 피부질환중 하나이다.

두드러기는 기본적으로 가렵고 자주 왔다갔다 잘 변하는 성질이 있다. 이러한 특징은 오행상 소통하고 변화하는 목(木), 풍(風)의 성질이 아토피에 비해 강한 질환이다. 따라서 만성 두드러기에 대한 치료적 접근 또한 피부에 뜬 허열(虛熱)을 식히면서 소화기의 소통과 대변소통이 잘되는지를 가장 우선적으로 살핀다.

적절치 않은 음식으로 인해 위장관에 독소가 쌓인 경우에는 위장관의 소통을 더욱 원활하게 해서 독소를 제거해야 하고, 만성 피로와 과로 등 스트레스로 인해서 몸안의 수분과 진액이 소진되어 피부 열로 나타난 경우는 혈을 보충시키고 촉촉하게 적셔주는 한약을 기본으로 피부에 울체되어있는 열과 독소를 날려줄 수 있는 한약을 처방한다. 후자의 경우가 노인 분들에게 자주 나타나는 두드러기의 주된 원인이다. 이렇듯 두드러기도 사람마다 원인이 다르므로 그에 맞는 처방과 치료가 필요하다.



◇ 노인성 피부소양증

외형적인 크기를 제외하고 어린 나무와 오래된 고목나무의 큰 차이점 중 하나는 나무가 머문 물기이다. 어린 나무의 껍질은 자라나는 기운으로 밝고 촉촉한 물기를 머금은 반면 고목나무의 껍질은 칙칙하고 딱딱하며 건조한 것을 볼 수 있다. 우리 또한 마찬가지이다. 나이가 들수록 체내의 진액과 음혈이 말라가므로 피부 또한 건조해진다. 여름에는 그나마 땀이 나서 건조함을 덜 느끼다가 계절적 조(燥) 증상이 강해지는 가을, 겨울이 되면 나이 드신 많은 분들이 참을 수 없는 피부 가려움증으로 고통을 호소하신다. 노인성 피부 가려움증은 아토피나 두드러기와 달리 붉은 피부 염증 소견은 없으며 과다하게 긁은 자리에 각질이 하얗게 일어나 있다. 면역력과 장부의 허약을 보강하면서 마른 논에 물 대듯 체내의 진액과 음혈을 보강하는 한약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며 더불어 샤워 후 자운고와 같은 강한 한방 재생크림을 보습제와 함께 꼼꼼히 자주 덧바르시길 추천한다.
이나라 기자         이나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