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협력사 동반성장으로 글로벌 경쟁력 확보

현대기아차, '2019 R&D 협력사 페스티벌'
신기술 전시·우수기업 포상·완성차 전시

2019년 11월 10일(일) 17:39
최근 열린 현대·기아차의 ‘R&D 협력사 테크데이’ 행사에 참석한 알버트 비어만 사장이 협력사 신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전남매일=광주] 길용현 기자= 현대·기아차가 협력사들과의 동반성장을 위한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지난 6~8일까지 이틀간 ‘2019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을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은 현대·기아차가 선행 신기술 공유 및 각종 지원과 포상 등을 통해 협력사의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협업 확대를 통한 동반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페스티벌은 협력사 선행 신기술과 스타트업 우수기술 전시 및 R&D 우수 협력사 포상 등을 실시하는 ‘R&D 협력사 테크데이’와 현대·기아차와 함께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차량을 함께 전시해 비교할 수 있도록 한 ‘R&D 모터쇼’로 통합 운영됐다.

14회째를 맞이한 ‘R&D 협력사 테크데이’에서는 1·2차 협력사가 개발한 바디, 샤시, 전자, 파워트레인 분야의 세계최초 16건, 국내최초 14건 등, 우수한 선행 신기술 총 39건과 함게 자율주행 인지·판단 및 시뮬레이션 기술분야 등 스타트업의 우수기술 4건이 공개됐다.

전시 행사 이후에는 50여개 협력사 90여명의 대표이사 및 연구소장이 참석한 가운데,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달성한 협력사에 대한 포상 행사가 진행됐다.

현대·기아차는 ▲우수 신기술 ▲디지털 차량개발 ▲특허역량 등 3개 부문에서 공로가 큰 8개 협력사를 선정해 포상함으로써, 협력사들이 신기술 개발 및 R&D 역량 강화에 집중할 수 있는 분위기 조성에 힘을 쏟았다.

현대·기아차는 올해로 16회를 맞이한 ‘R&D 모터쇼’에서 ‘미래를 함께하는 R&D, 휴머니티를 향한 진보’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현대·기아차를 비롯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차량 및 절개차 등 100여대를 전시했다

현대·기아차는 ▲스몰존 ▲컴팩트존 ▲라지존 ▲럭셔리존 ▲레저존 ▲주요 신차존 ▲해외 전용차존 ▲시승체험존 ▲제네시스존 ▲N브랜드존 ▲친환경존 ▲상용/군용존 등 총 12개 구역을 나눠 관람객들의 편의를 도왔다.

특히 메인 전시장에는 친환경차, 고성능차, 해외 전용차존 등 현대·기아차의 미래 경쟁력을 가늠할 수 있는 전시물들이 대거 전시돼 참가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올해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은 체험형 전시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협력사 임직원들뿐만 아니라 일반 관람객들까지 함께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됐다”며 “앞으로도 협력사와 함께 지속적인 기술 교류 및 소통을 통해 R&D 역량을 강화하고,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협력사 기술 개발 역량 강화를 위해 최신 기술, 법규 동향과 규제 대응 등을 공유하는 ‘협력사 R&D 관리자 세미나’를 2008년부터 실시하고 있으며, 협력사들이 우수 인재를 쉽게 채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협력사 채용 박람회’를 2012년부터 이어오고 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