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전남 '에너지신산업 메카' 만들자
2019년 11월 07일(목) 19:01
광주·전남이 전국 최초의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로 지정됐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제18차 에너지위원회를 열고 새만금과 함께 광주시와 전남도의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조성계획'을 심의, 통과시켰다.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는 에너지 산업 육성을 위해 일정 지역 대규모 에너지 발전시설과 관련 기업·기관·연구소 등을 하나로 묶어 정부가 연구개발 등을 지원하는 것이다. 이로써 국내 에너지산업을 주도할 '에너지산업 메카'를 조성하려는 광주·전남도의 구상이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특히 이번 건은 지역의 미래 먹거리를 위해 광주·전남 시도상생이 빛을 발휘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산업통상자원부 평가에서 광주전남은 에너지신산업을 선도할 최적의 기반과 여건을 갖춘 것으로 평가됐다. 글로벌 에너지기업인 한전 등 에너지 관련 기업과 연구기관이 집적화 된 에너지밸리를 중심으로, 광주의 연구개발 인프라와 전남의 재생에너지 자원을 연계하는 계획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한다. 앞으로 단지 내에서 집중 육성할 중점 산업은 스마트그리드, 에너지효율향상, 풍력 등이다. 지구별로 스마트 그리드·에너지효율향상·풍력R&D 등을 중점분야로 설정, 적극적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체계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광주시장, 전남도지사를 공동 위원장으로 하는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위원회도 구성하는 한편 광주와 전남에 각각 독립된 지원센터도 설치 운영한다고 한다. 이번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지정으로 광주전남은 명실공히 대한민국 에너지메카로의 터전을 마련했다. 특히 시도가 힘을 합쳐 상생의 성과를 이뤄 냈다는데 의미가 크다. 다른 현안들에 대해서도 이처럼 협력의 지혜를 발휘, 지역발전의 전기를 마련하길 바란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