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시교육청 ‘보문고 여고생 자살’ 처리 미흡 지적

이경호 시의원 “조직개편 등 종합대책 마련해야”

2019년 11월 07일(목) 19:01
광주시교육청이 학생 자살 업무 관련 컨트롤 타워가 없어 최근 발생한 ‘보문고 여고생 자살’ 사건을 미흡하게 처리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경호 광주시의회 의원(북구2)는 7일 열린 광주시교육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교육청의 학생 자살 업무 관련 컨트롤타워를 만들지 않은 채 자살 업무를 교육지원청에 이관해 종합적인 자살 대책과 대응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지난 8월 보문고에서 여학생 자살한 사건이 발생했고, 이 학생이 남긴 유서에는 자신을 괴롭힌 친구의 이름이 남겨져 있었다”며 “주변 학생들이 숨진 여고생이 기숙사 내에서 장기간 괴롭힘을 당한 정황을 지속적으로 증언했지만 교육청은 시스템 미비로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또 “학생 생활 업무를 교육지원청으로 이관했는데 시교육청은 자살 등에 대한 책임이 없다는 식으로 일관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시교육청 행정기구 설치 조례 시행규칙 사무 분장을 살펴보면, 교육지원청은 학생자살예방 및 사안 처리 업무가 규정됐지만 민주시민교육과 사무분장표를 살펴보면 그 어떤 근거도 찾을 수 없다.

이 의원은 “시교육청의 다음 조직개편 또는 업무분장을 조정할 때 개선할 필요가 있다”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보문고 여고생은 유서를 통해 ‘숨진 나를 발견하게 될 행인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남겼다. 자살 현장을 목격하게 될 이웃을 먼저 생각했던 꿈 많은 여고생을 누가 죽음으로 몰고 갔고, 우리가 왜 막지 못했는지를 깊게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광주시교육청은 “앞으로 조직개편이나 업무 조정할 때 이 같은 지적을 반영하겠다”고 답변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