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서남권 거점’ 경제자유구역 지정 '촉각'

빛그린산단·에너지밸리 등 5곳…560만㎡ 규모
산업부, 오는 20일 현장실사·28일 평가결과 발표

2019년 11월 05일(화) 19:13
경제자유구역 위치도/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빛그린산단 등 5개 산단에 대한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정부에 제출한 가운데 오는 20일 정부의 현장실사와 평가를 앞두고 지정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5일 광주시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20일 경제자유구역으로 신청한 빛그린산단 등 5개 산단을 대상으로 현장실사를 벌인다. 산업부는 현장실사 내용을 토대로 오는 28일 평가결과를 발표하고, 12월까지 경제자유구역 예비지정 여부를 결정한다.

앞서 시는 지난달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위한 신청서를 산업부에 제출했다. 후보지는 ▲첨단3지구 산단 ▲빛그린국가산단 ▲평동3차 일반산단 ▲에너지밸리 일반산단 ▲에너지밸리 도시첨단산단 등 5곳으로 총면적은 560만㎡다.

경제자유구역은 ‘경제자유구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것으로 투자기업에 대한 조세감면·규제완화 등 유리한 경영환경과 생활여건을 조성해 투자유치를 촉진하기 위해 조성된 특별구역이다. 외국투자 기업을 대상으로 취득세와 재산세가 15년간 감면되고, 수입자본재에 대해서는 관세가 5년간 면제된다. 경제자유구역청의 전문인력을 통해 외국인 투자유치를 도움받을 수도 있다. 외국인 학교와 의료기관·주거단지 등이 들어설 수 있게 되고, 진입도로와 간선도로·용수시설 등 기반시설 건립비용의 절반이 국비로 지원된다.

또 수십명 규모의 투자유치 전담기구인 (가칭)‘광주경제자유구역청’이 신설돼 지역 산업발전 및 투자유치를 촉진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통해 광주를 4차 산업혁명시대에 인공지능(AI) 기반 융복합산업 거점으로 조성하고, 지역 전략산업을 육성해 국내외 투자유치 촉진을 위한 서남권 혁신성장 거점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1월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 수립용역’에 착수해 유관기관과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관계 전문가 포럼·자문회의 등을 통해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위한 구체적인 개발계획을 수립해왔다.

개발계획에는 ‘상생과 인공지능(AI) 기반 융복합 신산업 허브’라는 비전 아래 미래형 자동차산업지구, 스마트에너지 산업지구Ⅰ, 스마트에너지 산업지구Ⅱ, 지능형 공기 산업지구, 인공지능(AI) 융복합지구 등 5개 지구에 선도기술을 보유한 핵심 앵커기업 및 연구기관 등을 유치해 혁신 생태계를 구성하고 혁신성장을 가속화한다는 방안이 담겼다.

현재 경제자유구역은 7개 구역 91개 지구가 지정됐으며, 대부분 수도권과 충청, 동ㆍ남해안에 몰려 있다. 지난해 4월 새만금·군산지역이 경제자유구역에서 해제되면서 호남과 서해안권에는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곳이 없다.

광주시 관계자는 “광주형일자리를 통해 노사상생형 일자리 창출 등 노동시장 개선효과와 인공지능 기반의 지역혁신을 통한 AI 대표도시로서 차별화가 가능한 지역임을 중점적으로 부각시켰다”며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통해 지역산업 인프라 확충과 투자유치가 촉진될 수 있도록 지정심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