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지역상생 외면하는 혁신도시 이전기관
2019년 10월 16일(수) 18:45
나주 혁신도시로 이전한 한국콘텐츠 진흥원과 문화예술위원회가 지역상생을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전 6년이 다 돼가고 있지만 지역상생사업은 물론 인재채용까지 부정적 자세로 일관하고 있기 때문이다. '혁신도시 조성 특별법'에 명시된 규정 조차 제대로 지키지 않는 이들 기관에 비난이 쏟아지는 건 당연한 일이다. '특별법'에는 이전 공공기관은 해당 지자체와 협의해 동반성장 산학협력사업은 물론 지역인재 채용·육성 사업, 기업, 대학, 연구소 등과 협력사업을 추진토록 명시돼 있다. 그러나 문화예술위의 경우 혁신도시 이전지역 인재채용 비율을 제대로 지킨 적이 없다는 것이다. 대안신당 최경환 의원(광주 북구을)이 공개한 국감 자료에 따르면 문화예술위의 지역인재 채용비율은 지난 2015년 20%, 2016년 19.4%, 2017년 30.8%, 2018년 13%, 올해 16.7% 등 대부분 의무 채용비율(30%)을 밑돌고 있다. 지역 기업 및 대학과의 협력 사업도 지난해 3건을 제외하고 거의 없는 실정이다. 일자리 창출 사업도 '체험형 인턴' 6명 채용이 전부 여서 형식에 그치고 있음을 보여준다. 한국콘텐츠진흥원도 무관심 하기는 마찬가지다. 이전 이후 지역인재 의무채용 비율(30%)을 지킨 경우는 한 번도 없었으며, 지역 상생사업을 펼친 사례도 찾아보기 힘들다는 것이다. 콘텐츠진흥원 측은 지역산업육성, 기업유치, 일자리 창출 등 지역사업 추진실적을 홍보하고 있지만 실제로 대부분 지역별 공모 사업에서 선정된 사업이거나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사업이라는 얘기다. 양 기관이 특별법에 명시된 규정마저 외면하며 지역과 상생을 등한시하는 이유를 묻지 않을 수 없다. 양 기관은 지역민이 공감할 수 있는 해답을 내놔야 할 것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