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민주당, 경선부터 공정·투명해야 한다
2019년 10월 14일(월) 19:11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이 대리 제출 입당원서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선다고 한다. 최근 말썽이 일고 있는 광산갑 지역 입당원서 전체를 반려하고 전수조사를 통해 신분 확인된 입당원서에만 권리당원 자격을 준 다는 것이다. 민주당 광주시당의 이 같은 조치는 광산갑 지역에서 "내가 입당원서를 내지 않았는데도, 원서 접수가 이뤄졌다"는 일부의 항의가 이어지면서 비롯된 것이다. 여기에 주소지 허위기재 등의 제보와 민원 또한 폭주했다는 후문이다. 실제로 시당의 확인 결과 일부 지역구에서 접수된 당원 중 다른 지역에서 거주하는 당원들의 주소가 임의로 변경·등록되는가 하면 같은 주소지에 7~8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등록된 사례가 다수였다고 한다. 또 당원의 주소지와 주민등록번호가 일치하지 않는 경우도 부지기수였다는 것이다.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높은 민주당 경선을 통과하기 위해 출마후보자들이 과열 경쟁을 빚으면서 초래된 결과다. 민주당 광주시당에서만 이번 총선을 앞두고 6만여명이 새롭게 당원 자격을 획득했다고 하니 그 열기를 짐작할 만하다. 이들 중 진정으로 본인 의사에 따라 입당원서를 제출한 사람이 몇 명인지 정확히 가려내야 할 일이다. 이유는 민주당을 비롯 어느 당이든 경선에서부터 민의가 왜곡돼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비록 당내 경선이라고는 하지만 불·탈법과 반칙이 난무하고 이 같은 후보자가 주민대표로 당선된다면 유권자 민의는 심각하게 왜곡되기 때문이다. 특히 '촛불정권'의 성공을 바라는 지역민심을 악용해 불·탈법을 부추기는 후보들이 있다면 애초부터 싹을 도려내야 한다는 얘기다. 민주당은 지난 총선에서 빼앗긴 텃밭을 다시 찾겠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한다. 이 같은 목표를 세웠다면 당부하건대 경선부터 투명하고 공정하게 해야 할 일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