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전남 군공항 이전 공감대 없다”

김영록 지사 국감서 공항 이전 ‘반대급부’ 선 긋기
혁신도시 발전기금도 “용역 따를 것” 기존 입장 확인

2019년 10월 10일(목) 19:09
10일 오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영록 지사와 전남도 간부 공무원들이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도 상생의 대표적 과제로 꼽히는 광주 군공항 이전을 두고 김영록 전남지사가 ‘공감대가 형성된 적이 없다’며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민간공항 이전에 따른 소위 ‘반대급부’에 선을 그었다.

빛가람 혁신도시 발전기금에 대해서도 ‘용역 결과에 따르자’는 입장을 재차 확인해 터덕이고 있는 시도 상생의 현실을 여실히 보여줬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10일 오후 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광주 민간공항을 무안공항으로 이전키로 한 시도 지사의 합의가 군 공항 이전에 대해서도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이해할 수 있느냐”는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의 질의에 “공감대는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권 의원이 “광주시에서 이해하고 있는 입장하고는 상당히 다른 입장 같다”며 되묻자 김 지사는 “(민간공항과) 군 공항 이전은 별개다”며 “(이전에 대한) 분위기 활성화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해 8월 광주·전남상생발전위원회에서 이뤄진 2021년 광주 민간공항의 무안공항 통합 합의가 광주 군공항 이전을 전제로 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속된 시선에 확실히 못을 박은 것으로 해석된다.

현재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는 이전 후보지로 꼽히고 있는 무안지역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면서 주민설명회 등 한 발짝도 진전되지 않고 있다.

특히 김 지사의 이날 발언이 광주시가 최근 요청한 공항 명칭 변경과 광주시민 편의성 제고에 대해 전남도가 ‘소모적 제안’이라며 일축한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불편한 감정이 녹아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제기된다.

실제 무안공항에 광주의 이름을 포함시키는 가칭 ‘광주무안공항’으로 명칭을 변경하자는 광주시의 제안을 두고 전남도가 군공항 이전에 뒷짐을 지는 등 협의가 원활하지 않을 경우 민간공항을 무안공항과 통합하지 않겠다는 명분으로 삼을 수 있다는 분석이 대두됐었다.

김 지사는 또 “혁신도시 발전기금 조성에 대한 용역이 광주시의 중재안을 거절한 것이냐”는 권 의원의 질의에 대해서도 “국가기관의 용역결과를 따를 것”이라며 기존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앞서 광주시는 지난 5월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혁신도시 발전기금 조성과 관련, ‘올해 지방세 50%부터 매년 10%씩 늘리자’며 중재안을 냈었다.

이에 전남도와 나주시는 전문기관이 혁신도시 성과를 분석하는 공동 용역을 추진해 그 결과에 따라 기금 조성 시기, 금액의 규모, 사용처 등을 결정하자는 안을 광주시에 다시 제안한 상태다.

김 지사는 “의견이 다를 수 있다는 것도 인정 해야한다. 무조건 상생하자는 것은 잘못됐다”며 “나주시도 (발전기금 조성 중재안에) 처음에는 반대를 했지만, 결국 수용 했고, 광주시와도 어느 정도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권 의원은 “(시도) 상생정신에 의문이 든다”며 “광주·전남이 소통하고 논의하며 상생정신을 추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