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꽃으로 형상화 한 숨·시간·공간의 흔적

예술공간 집, 장용림 ‘숨, 꽃이 되다’전

2019년 10월 10일(목) 17:31
‘숨, 꽃이 되다’
[ 전남매일=광주 ] 이연수 기자 = 한국화로 꾸준한 활동을 지속해오고 있는 장용림 작가의 일곱 번째 개인전이 오는 13일까지 예술공간 집에서 열린다. ‘숨, 꽃이 되다’라는 타이틀로 그동안 작가가 추구해 온 서정적 작품세계의 진수를 맛볼 수 있다.

꽃과 나무, 달항아리 등 소재들은 한국화라는 전통 재료와 만나 그윽하고도 은근한 아름다움을 자아낸다. 꽃을 주로 그려오다, 지난 여섯 번째 전시부터 꽃과 숨에 관한 탐구에 몰입한 작가는 숨을 쉬고 멈추는 것은 꽃이 피고 다시 지는 것, 결국 자연과 삶이 순환되는 근원적이고 본질적인 아름다움으로 발현되어 가는 것으로 그려낸다.

무수한 시간 깊이 바라본 자연의 본질적 아름다움과 그 안에 내재된 시간은 두꺼운 장지 위에 석채와 분채로 겹겹이 쌓아 올려 하나하나 정성스레 화폭에 옮겨졌다. 겹치고 접히며, 무늬도 주름도 만들어진다. 순간과 시간, 속도를 품은 자국들은 붓이 지나간 흔적을 따라 자연의 아름다움을 그려내고 숨가쁜 일상을 벗어나 천천히 호흡하는 여유를 안겨준다.

작가는 “숨이 호명할 수 없는 그 무엇이 되는 시간들을 가만히 더듬어 보며 겹겹이 쌓이고 접혀가는 순간들을 차분하게 느낄 수 있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전남대학교 예술대학과 동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전통과 형상회, 그룹 새벽회, 진경매화회 회원으로 활동해오고 있다.
/이연수 기자         이연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