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민간공원 일부 아파트 입지 바뀌나

영산강환경청, 중외·일곡 부지 변경 요청

2019년 10월 08일(화) 21:23
광주시의 민간공원 특례사업 부지 중 일곡공원과 중외공원의 아파트 입지가 변경될 것으로 보인다. 환경영향평가 의뢰를 받은 영산강유역환경청이 아파트부지 변경안을 제시하면서 공원시설이 축소되고 건설사에 특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광주시는 8일 민간공원 민관거버넌스 회의를 개최했다. 시는 이날 회의에서 민간공원 특례사업 추진현황을 설명하고 공원별 우선협상대상자와의 사업 협약체결 계획을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2단계 특례사업 대상지(중앙·중외·일곡·운암산·신용공원) 중 중외·일곡공원의 비공원시설(아파트) 입지변경 계획을 논의했다. 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영산강환경청은 광주시에 중외공원과 일곡공원 아파트 예정부지가 각각 고속도로·산단(본촌)과 가까워 소음·분진 등 환경문제가 있는 만큼 부지를 변경해달라는 의견을 냈다.

시는 환경청 의견을 토대로 중외·일곡공원 아파트부지 변경을 검토하고 위원들의 의견을 들었다. 시는 회의에서 논의내용을 토대로 환경청과 협의, 아파트부지 변경안을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달 내로 1단계 특례사업(마륵·수량·송암·봉선공원) 우선협상대상자와 사업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어 다음달까지 2단계 우선협상대상자와도 협약체결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협약체결이 완료되면 한 달 내 예치금 납부와 사업시행자 지정을 완료한다. 이어 토지보상 절차에 들어가고 공원조성계획 변경 등 절차를 거쳐 내년 6월까지 행정절차를 마무리한다.

시는 업체들이 사업성 부족 등으로 도중에 사업을 포기할 가능성에 대비해 예치금의 10%에 해당하는 보증금을 내도록 하는 등 대비책도 마련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공원일몰제 시한에 맞춰야 하므로 사업절차를 차질없이 진행해야 한다”며 “특혜논란을 줄이기 위해 사업자가 최초 제안서에 명시한 수익을 초과했을 경우 이를 회수해 공공시설에 재투자하는 방안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