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서삼석, 어촌 인구소멸 위기 극복 '토론회'
2019년 09월 10일(화) 20:17
초저출산과 고령화, 귀어·귀촌 유입한계 등으로 소멸위기에 직면한 어촌의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관련법 제정을 통한 범정부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영암·무안·신안) 의원은 지난 9일 여의도 글래드호텔 세미나실에서 ‘어촌사회의 인구소멸 위기와 수산업·어촌 대응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박상우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부연구위원은 발제를 통해 “‘농어촌 인구소멸 위험지역 재생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가칭)을 마련하고, 범정부적인 대책마련을 서둘러야 한다”고 방안을 제안했다.

서 의원은 “어촌의 급격한 인구소멸은 막대한 사회적 비용을 수반할뿐 아니라 해양영토의 최일선을 담당하는 수산업의 다원적 기능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며 “어촌의 인구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국회와 정부·지자체의 적극적인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