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호남 정치 1번지 놓고 3당 경쟁

■21대 총선 예상 입후보자-동남을

2019년 09월 10일(화) 19:07
제21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4·15총선이 8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내년 총선은 문재인 정부 집권 3년 차에 치러져 현 정권에 대한 중간평가 성격을 띠는 데다 호남발 야권 정계개편에 이은 신당의 파급력, 선거구 획정 등 변수가 뒤엉켜 섣불리 승부를 예측하기 어려운 형국이다. 광주·전남에서는 지난 총선에서 안방을 내준 더불어민주당과 텃밭을 사수하려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가칭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이하 대안정치)간 치열한 혈투를 예고하고 있다.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입지자 면면을 싣는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대안정치, 정의당, 민중당, 무소속 순. 현 지역구 기준.



‘호남 정치 1번지’로 알려진 광주 동남을은 5선에 도전하는 박주선 의원과 이를 저지하려는 후보자들의 혈전이 예고됐다. 특히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평화당, 대안정치연대 등에서 모두 인지도를 갖춘 후보를 내세울 것으로 보여 광주에서 가장 치열한 접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한다. 박주선 국회부의장과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의 3번째 맞대결 성사 여부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동남을 최대 관심사는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의 5선 도전 여부다. 동구에서만 세 차례 선거에서 승리한 만큼 지역에서 탄탄한 지지 기반과 입지를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 부의장은 2000년 16대 총선 때 보성·화순 지역구에서 당선돼 정계에 입문한 후 18대, 19대, 20대는 동구에서 내리 당선됐다. 20대 국회에서는 전반기 부의장을 맡으면서 두드러진 활약상을 펼쳤다. 박 의원의 조직력을 상대 후보가 얼마만큼 흡수하느냐가 승부를 가를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박 부의장과 경쟁할 인물로는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전남도 기획관리실장과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추진단장 등을 역임한 그는 지역 최대 현안인 ‘광주형일자리’ 등을 진두지휘하며 인지도를 높였다.

민주당 경선 후보로는 최병근 전 광주지방변호사회장과 이차복 4·19혁명정신계승 전국연합 상임대표, 광주은행 최초 여성 임원인 김해경 우먼리더십 대표 등이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진선기 전 광주시의회 부의장도 출마를 저울질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 전 부의장은 고흥 출신으로 광주시의원 등을 지냈다.

민주평화당에서 탈당, 대안정치에 몸 담고 있는 김성환 전 동구청장은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고배를 마신 후 총선을 위해 광폭 행보를 보여왔다. 김 전 구청장은 제33회 행정고시로 공직사회에 입문해 청와대 국무총리실 등 중앙 행정 요직을 두루 거친 뒤 지난 2016년 총선과 함께 치러진 재보선에서 동구청장에 당선됐으나 재선에 실패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문충식 동남을 당협위원장이, 정의당에서는 최만원 동남구위원장이 출마할 예정이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