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기아차 광주공장 생산, 더 뉴 봉고 Ⅲ 출시

사고예방 안전성↑ 운전자 배려 대폭 강화

2019년 09월 08일(일) 16:29
기아자동차는 더 뉴 봉고Ⅲ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기아차 제공
[전남매일=광주] 길용현 기자= 기아차가 안전성과 편의성 높이고 강화된 유로 6기준을 만족한 ‘더 뉴 봉고Ⅲ’를 출시했다.

기아자동차는 봉고Ⅲ의 상품성 개선 모델인 더 뉴 봉고Ⅲ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8일 밝혔다..

기아차 더 뉴 봉고Ⅲ는 ▲선행 차량 및 보행자와 충돌 위험이 감지될 경우 운전자에게 이를 경고하고 필요 시 브레이크 작동을 보조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전방 감지 카메라를 이용해 차로를 인식하고 방향 지시등 조작 없이 차로를 이탈하려 할 경우 운전자에게 위험을 경고하는 ‘차로 이탈 경고(LDW)’ 등 안전사양을 ‘드라이브 와이즈’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고객 선호도가 높은 ▲운전석 통풍시트 ▲풀오토 에어컨 ▲크루즈 컨트롤 ▲룸미러 고속도로 하이패스 시스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자동요금징수시스템(ETCS)’ 등을 새롭게 적용해 고객이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헤드램프를 기존 2등식에서 4등식으로 변경하고 주간주행등(DRL)을 새롭게 적용해 안전성을 강화하고 광량을 늘려 야간 주행 시계성을 개선했으며 3.5인치 모노 TFT LCD를 적용한 신규 고급형 클러스터를 기본화하고 승용차에서 주로 사용하는 부츠타입 기어 노브를 적용했다.

이 외에도 더 뉴 봉고Ⅲ는 다양한 사업환경에서 최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동급 유일의 1.2톤 모델과 LPI 엔진 타입을 보유해 고객의 선택 폭을 넓혔다.

기아차는 더 뉴 봉고Ⅲ에 요소수 시스템을 적용해 배출가스에 대한 환경규제인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시켰으며 기존 대비 약 3.1% 향상된 9.9km/l의 복합연비를 달성했다.

‘더 뉴 봉고Ⅲ’의 판매가격은 ▲1톤 초장축 킹캡 모델 1,685만원 ~ 1,945만원▲1톤 초장축 킹캡 LPI 모델 1,529만원 ~ 1,662만원 ▲1.2톤 초장축 킹캡 모델 2,058만원 ~ 2,194만원 등 이다.

기아차는 더 뉴 봉고Ⅲ 구매 고객을 위해 ‘굿스타트 구매 프로그램’을 통해 초기 6개월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고 ‘중고차 가격 보장 프로그램’으로 최장 5년 중고차 잔가를 보장하여 고객들의 구매 부담을 낮출 예정이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