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옛 전남도청 복원 차질없이 추진돼야
2019년 08월 21일(수) 18:37
정부가 국립 아시아문화전당 건립 과정에서 훼손된 옛 전남도청 건물을 오는 2022년까지 복원한다고 한다. 5·18 민중항쟁의 역사적 현장인 옛 전남도청을 복원한다고 하니 늦었지만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를 위해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철저한 고증을 거쳐 원형 복원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문체부가 국무회의에 상정해 의결된 '옛 전남도청 복원추진단' 관련 직제 일부 개정안을 보면 추진단은 1차관 직속으로 복원 협력과, 복원시설과, 전시콘텐츠팀 등 2과 1팀으로 구성된다. 여기에는 문체부 11명, 국무조정실 1명, 행정안전부 1명, 국방부 1명, 광주시 7명, 민간전문가 3명 등 총 24명이 배치된다. 추진단은 오는 2022년 7월 31일까지 옛 전남도청 본관과 별관, 회의실, 전남경찰청 본관, 민원실, 상무관 등 건물 6개 동을 5·18 민주화운동이 일어난 당시 모습으로 복원한다는 계획이다. 정부의 이 같은 복원 결정이 나오기까지는 시·도민의 지난한 노력과 투쟁이 있었다. 5·18의 역사적 현장을 복원하려는 광주시민과 전남도민들의 열화와 같은 요구가 있었고, 5·18단체들의 투쟁과 지역 언론의 독려가 있었다. 옛 전남도청은 5·18 민주항쟁의 실체적 진실을 담고 있는 역사적 장소다. 5·18 당시 시민군이 최후 항전을 벌이다 계엄군의 총격으로 다수가 희생된 곳이다. 시민군 지휘부가 있었던 본관 내부와 5월 27일 계엄군이 무력으로 도청을 진압할 때 시민들을 향해 마지막 방송이 이뤄졌던 본관 1층 방송실, 시민수습대책위원회가 활동했던 2층 부지사실 등이 복원 대상이다. 옛 전남도청은 후대에 물려줄 이나라 민주주의의 산 역사 현장이다. 늦게나마 정부의 복원 의지를 환영하며, 차질 없는 추진을 당부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