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성희롱 피해 여성의원 윤리위 제소 후안무치"

목포 시민단체, 시의회 중단 촉구

2019년 08월 20일(화) 18:08
'동료 여성의원'을 성희롱한 혐의로 제명된 목포시의회 A 전 의원의 진정으로 시의회에서 윤리특별위원회 구성이 논의 되는 것과 관련해 목포 시민사회단체가 "후안무치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전남여성인권단체연합 등 목포지역 20여개 시민사회단체는 20일 목포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의회는 성희롱 가해자인 A 전 의원의 '피해자 코스프레'에 동조해서는 안 된다"며 "윤리특별위원회 구성 논의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시의회가 형평성을 들어 윤리특별위를 구성한다면 이는 형평성의 문제가 아닌 성희롱을 은폐하고 가해자에 동조하는 행위다"고 주장했다.

A 전 의원은 지난 12일 임시회에서 의원 3분의 2 찬성으로 제명됐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도 김 의원을 제명하고 당적을 박탈했다.

A 전 의원은 제명에 앞서 성희롱 주장을 전면 부인하며 여성의원 B의원을 성추행 혐의로 윤리위에 제소했고, 시의회는 이를 수용했다.
박승경 기자         박승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