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KTX 장성역 정차 내달 16일부터 운행

4년만 재개…하루 4차례
지역 관광활성화 등 기대

2019년 08월 15일(목) 17:29
호남고속철도 개통으로 중단된 KTX가 장성역 경유가 다음달 16일부터 재개된다. /장성군 제공
[전남매일=장성]전일용 기자=호남고속철도 개통으로 중단된 KTX 장성역 경유가 4년 만에 재개한다.

15일 장성군에 따르면 내달 16일부터 KTX가 하루 4차례 장성역에 정차한다. 운행 노선은 용산-서대전-목포 구간이다.

정차 시간은 목포행 낮 12시 20분과 오후 7시 55분, 용산행 오전 6시 29분, 오후 5시 42분이다.

장성역에는 2015년 4월 호남고속철도 개통 전까지 KTX가 매일 12회 정차했으나 충복 오송-광주 송정 구간 신설로 중단됐다.

KTX 장성역 경유가 이뤄지지 않아 역세권 상가 매출이 급감하는 등 지역 경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장성군은 침체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국무총리실, 국토교통부, 코레일을 수차례 방문하며 KTX 장성역 경유 재개를 건의했다. 2016년에는 군민 1만명 서명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장성군은 KTX 경유 재개가 상무대 군인의 교통 편의를 돕고, 관광 활성화 등 지역 발전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주 송정과 정읍역까지 자동차로 이동해 KTX를 이용해온 승객의 편의도 증대될 것으로 보인다.

장성군은 역 주변 도로와 주차 공간을 정비하고, 운행 재개 당일에는 기념행사를 열 계획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KTX 장성역 경유는 5만 장성군민의 염원"이라며 "10월 1일 열릴 황룡강 노란꽃잔치에 더 많은 방문객이 KTX를 타고 찾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