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세계에 품바의 흥과 신명 나누고 싶어”

제1회 섬의 날 기념 목포서 ‘품바 공연’ 성료
오케스트라와 첫 협연…폭 넓은 시대극 눈길

2019년 08월 15일(목) 17:25
.
■극단 가가의회 박황빈 대표



[ 전남매일=광주 ] 이보람 기자 = “세상 물정을 모르던 때였는데 작품을 같이 하다 보니 동질의식이 생기더라고요. 17살의 나이 차이가 무색하게 결혼해서 잘 살았죠.”

문학을 전공해 시나리오를 쓰던 한 여성은 우연히 보게 된 소극장 공연을 계기로 극단에 입단하게 되고, 그곳에서 품바와 사랑을 배우게 된다. 극단 가가의회 박황빈 대표(57)의 이야기다.

품바는 1981년 고 김시라 선생에 의해 무안에서 초연됐다. 일제 강점기부터 해방기에 살다 간 각설이 대장 천장근의 이야기를 통해 민초들이 겪었던 시대의 아픔을 풍자와 해학으로 담아낸다. 1982년 서울에서 첫선을 보인 이후, 뉴욕과 미주 순회공연 등 1,800회가 넘는 무대에 올랐다.

박 대표는 1985년 대학 졸업 후, 지금까지 극단 가가의회에서 활동하며 품바 오리지널, 각시품바, 품바-날개없는 천사 등 다양한 버전의 품바 공연을 펼쳐오고 있다. 1987년에는 당시 극단 가가의회 대표이자 품바 원작자인 고 김시라 선생과 화촉을 올렸다.

그는 김시라 선생에 대해 “인생과 작품을 알려준 그는 내 스승과도 같다”고 회상했다.

지난 10일에는 목포 삼학도 일원에서 개최된 제1회 섬의 날 기념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에서 ‘품바-부활의 노래’ 대본과 연출을 맡기도 했다. 이번 공연은 기존의 품바와 여러가지 차별화를 뒀다.

“공연 한 달 전 최종 출연이 결정 났어요. 시간도 촉박하고, 한 시간 동안 리허설을 마쳐야 해서 제대로 맞춰보지도 못하고 무대에 오르게 됐죠. 약간의 실수가 있어서 안타깝기도 하지만 새로운 경험이었기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박 대표는 이번 무대에서 최초로 품바에 오케스트라를 접목시켜 오페레타적인 연극 품바의 음악적 특성을 극대화했다. 국악 밴드와 사물놀이, 60여 명의 목포시립교향악단이 한 무대에 올라 동서양의 조화를 이뤄낸 셈이다.

이러한 파격적인 시도는 품바의 음악적인 레퍼토리를 전 세계에 알리고자 했던 박 대표와 목포시향 최영철 고문의 생각에서 시작됐다. 목포시향의 지휘자로 활동한 경험과 서울에서 오케스트라를 운영하고 있는 최 고문은 좋은 문화를 알리는 데 뜻을 함께하고자 했으나 스케줄 상의 문제로 불참하게 됐다.

박 대표는 “출연 결정이 늦어지면서 최영철 감독님이 예정돼 있던 체코에 가게 됐다”며 “작업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에서 좋은 작곡가를 만나 무사히 공연을 마쳤다”고 전했다.

이어 “엇박자가 강해 비트감이 있는 품바와 경건한 정 박자의 클래식 음악은 각 리듬과 현악기, 관악기로 나누어 멋진 조화를 이뤘다”고 덧붙이며 “제2의 고향인 목포에서 공연을 했기에 굉장한 보람과 기쁨이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황빈 대표
또, 이번 품바는 음악뿐 아니라 스토리에도 변화를 줬다. 품바는 지난 40년 동안 여러 버전으로 재탄생되며 우리나라의 역사를 다뤄왔다. 연극의 특성 중, 놀이성이 강조되다 보니 품바는 풍각쟁이와 놀이극 등의 인식이 강했다.

이번 ‘품바-부활의 노래’는 해방에서 21세기까지를 폭넓게 다루며 환생한 고 김시라 선생이 품바 후예들과 그 정신을 만나는 이야기를 심플하게 담아낸다. 드라마적인 부분은 간소화시키고 서양 음악과의 충돌을 줄이기 위해 음악적 부분에 신경을 썼다.

“품바의 특성인 풍자를 살리기 위해 품바 가문의 후예인 한 가족이 유랑생활을 하면서 ‘홍익’이라는 민족정신을 만나는 이야기를 그립니다. 이 가족은 심청이 가족을 패러디했고요. 신안으로 유랑을 가고 서울에서는 촛불 혁명을 접하는 내용 등을 대부분 노래로 표현했습니다.”

박 대표는 품바의 매력에 대해 “시대를 초월해 우리나라 상황연극의 효시이며 하나의 독특한 장르가 돼 전 국민의 놀이문화로 장착했다”며 “22세기와 23세기가 와도 오늘을 얘기할 수 있는 게 가장 큰 특색”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품바는 음악 속 가사를 통해 풍자와 해학을 녹여낸다. 우리 삶의 이야기를 관객들과 즉흥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게 품바의 매력이다”고 전했다.

그는 품바 세계 일주 공연이 목표라고 했다. 국악적 요소에 한국적 정서와 철학 등이 깃든 정통 우리의 것인 품바를 널리 알리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런 공연은 전 세계에 품바뿐이거든요. 교포들에게는 향수를, 외국인들에게는 놀이성과 소통을 중심으로 관객과 경계 없이 놀고 싶어요. 상징적인 기법 때문에 깊은 의미는 잘 모르지만, 품바의 흥과 신명을 나누고 싶습니다.”
/이보람 기자         이보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