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자동차 생산공정도 보고 환경 중요성도 배워요"

기아차 광주공장, 초등생 초청 환경·에너지 캠프

2019년 08월 13일(화) 18:17
기아차 광주공장 환경·에너지 캠프에 참여한 어린이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기아차 제공
[전남매일=광주] 길용현 기자= 기아차 광주공장은 지난 12일 지역사회 어린이들에게 환경과 에너지의 중요성에 대해 알리기 위해 광주공장 인근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환경·에너지 캠프를 열었다.

환경·에너지 캠프는 기아차 광주공장과 한국환경운동연합이 함께 어린이들에게 환경 교육과 체험활동을 통해 환경보호와 에너지의 중요성에 대해 일깨워주고, 더불어 자동차 생산 과정에 대해서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1회차 캠프에서는 광주공장 인근 아파트에 거주하는 초등학생 140명이 참여해 다양한 체험활동을 통한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환경·에너지 캠프는 기아차 광주공장 견학, 무등산 생태탐방원 견학, 태양광자동차 만들기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으며,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7시간 동안 진행됐다.

기아차 광주공장에 방문한 어린이들은 광주공장 연혁에서부터 생산능력, 생산차종 등에 대한 전반적인 공장 현황에 대해 소개받고 쏘울 부스터, 쏘울EV, 셀토스가 생산되는 기아차 광주 1공장 라인 견학을 통해 자동차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직접 눈으로 보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기아차 광주공장은 지난 2015년부터 매해 인근 주민 자녀들과 여성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실시해 지역주민과의 소통에 앞장서고 있다./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