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목포근대역사관 관람객 전년비 130% 증가
2019년 08월 12일(월) 19:11
목포근대역사관 관람객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목포시 제공
목포 근대역사관 관람객 수가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12일 목포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근대역사관 관람객 수는 10만5,48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5만9,945명(130%)이 증가했다. 이 같은 추세를 감안할 때 연말까지 관람객 수는 2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해 처음 10만명(10만3,904명)을 넘어서면서 2014년 개관 이래 최다 관람객을 기록한 목포근대역사관은 매년 2만명 이상의 증가세를 보였고, 올해는 10만명 이상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관람객 증가 원인으로 근대역사관이 위치한 목포 원도심일대가 지난해 8월 전국 최초 면단위문화재로 등록(등록문화재 제718호) 된 이후 언론을 통해 관련 보도가 이어지면서 전국적인 관심이 높아진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 지난 해 원도심에서 성공리에 개최한 '문화재 야행(夜行)'과 '생생문화재' 등 근대문화유산 활용 연계 프로그램들이 좋은 반응을 얻으며 많은 관람객을 유인한 것도 원인으로 꼽고 있다.
박승경 기자         박승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