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나주 다문화가족 친정나들이 '훈훈'

우즈베키스탄 등 11가구 고향방문 지원

2019년 08월 07일(수) 19:02
나주시가 추진중인 다문화가족 친정나들이 지원사업이 올해도 결혼이주 여성들에게 큰 감동을 안겼다.

7일 나주시에 따르면 전날 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교육장에서 다문화 가족 11가구 47명이 함께하는 친정나들이 환송식을 가졌다.

이날 환송식은 방문 가족 영상 상영, 가족소개 등으로 진행됐다.

19년 만에 고향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하는 박모씨(왕곡면)는 "시에서 뜻밖의 선물을 줘 너무 행복하고 방학을 맞아 자녀들과도 함께할 수 있음에 감사드린다"면서 "부모님과 형제들을 만날 생각에 한숨을 못잤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강인규 시장은 환송인사를 통해 "많게는 10여년에서 적게는 2년 넘게 고향을 가보지 못한 분들을 생각하니 마음이 뭉클하다"며 "먼 나라에서 가족을 돌보고 낯선 문화와 언어를 접하며 쌓인 스트레스를 없애고, 그리운 가족들과 행복한 시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주시는 지난 2015년부터 다문화가족 지원 시책으로 친정나들이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48가구 126명이 고국의 가족들을 만나고 돌아왔다.

지원 대상은 나주시에 3년 이상 거주하고 최근 2년 이내 모국에 다녀오지 못한 가족 또는 타의 모범이 되는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선정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